중소기업 절반 이상, "외국근로자 입국지연 생산 차질"

중소기업 절반 이상, "외국근로자 입국지연 생산 차질"

10곳 중 9곳은 연내 생산 차질 우려
중기중앙회 "입국 재개 검토할 시기"

  • 승인 2020-07-29 15:47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ddd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지연되면서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연내 생산 차질을 우려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4월 이후 입국이 지연되는 외국인 근로자(E-9) 신청업체 1478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외국인력 입국 재개 관련 업계 의견조사' 결과, 86.9%가 연내 생산 차질이 우려된다고 응답했다. 이미 생산 차질이 발생하는 곳은 57.7%에 달했다.

외국인 근로자는 고용허가제를 통해 매년 4만여 명이 중소 제조업체에 배치된다.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4~7월 현재까지 외국인 근로자는 들어오지 않았다. 3월 말 기준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는 2003명이다.

중소기업들은 생산인력 공백이 심화 됨에 따라 입국 재개조치를 희망했다.

업계 59.5%는 인력난 심화로 방역·검역을 강화한 외국인 근로자 입국 재개조치 시급하다고 응답했다. 또 코로나 상황을 감안 하더라도 연내 입국 재개 필요하다(20.8%)고 답했다.

한시가 급한 중소기업 65.6%는 외국인 근로자 철저한 검역을 통한 신속한 입국진행을 위해 코로나19 검사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단, 자체적 자가격리 조치 할 수 있는 시설이 미비해 88.4%는 정부·지자체 시설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태희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근로자 입국지연이 장기화되는 경우,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노력이 생산인력 공백으로 무력화될 수 있다"며 "자가격리 조치 등 검역조치를 강화해서라도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 재개를 검토할 시기"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