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밤하늘을 빛나게 하는 불꽃놀이

[천안 다문화]밤하늘을 빛나게 하는 불꽃놀이

  • 승인 2020-08-01 17:33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일본의 8월은 다양한 축제가 많이 진행되는데 축제 전야제의 불꽃놀이는 또 다른 볼거리다.

불꽃은 모두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며 화약을 만들 때 조합비율은 전통 양념장처럼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 비율이 불꽃의 빛과 색과 소리를 결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율을 잘 맞춘 화약은 경단처럼 크고 작은 크기로 많이 만드는데 그것을 소쿠리처럼 생긴 용기에 하나하나 놓고 두 개를 합치면서 동그란 모양을 만들어준다.

이때는 마찰로 인한 폭발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 확인은 필수다.

이때 근소한 차이가 불꽃 모양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마음을 담아 정성의 정성으로 들이면서 용기에 담으면 종이로 몇 번이나 풀로 붙인다.

그렇게 하나씩 만들게 되면 강도를 조절할 수 있게 되어 불꽃이 균형을 잡을 수 있다. 이 절묘한 차이가 아름다운 불꽃의 성패를 결정한다.

불꽃의 크기는 작은 것은 직경 7.5cm부터 최대 90cm 정도의 크기가 있다.

90cm 불꽃을 완성할 때까지 약 6개월 정도 필요하고 그 무개는 280kg 정도 된다. 모양은 국화꽃, 모란꽃, 야자, 버드나무, 벌모양이 있다.

요즘은 토성모양, 하트모양들이 생기고 색은 빨간, 파란, 초록, 보라, 금색이 있는데 우리 눈과 귀 그리고 마음까지 신나게 된다.

불꽃은 한순간에 끝나는 일이지만 그 순간을 보는 사람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느낄 수 있게 하도록 정성과 땀을 흘리면서 만들고 있다.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축제가 시작해야 하는데, 지금은 코로나19 인해 불꽃놀이를 볼 수 없어서 아쉬움이 많다.

빨리 코로나19가 없어지고 안심하고 볼 수 있는 날을 기도할 뿐이다. 야마시타 치부미 명예기자(일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