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호우경보 속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 발동

천안 호우경보 속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 발동

  • 승인 2020-08-03 11:39
  • 김경동 기자김경동 기자
천안지역내 집중호우가 수 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천안시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3일 오전 7시까지 평균 강수량은 44mm로 주말 간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주말 간 지역별 강수량을 살펴보면 천안시청 29mm, 성환 59mm, 직산 100mm, 병천 30mm, 수신 26mm, 광덕 18mm, 동면 31mm를 기록하는 등 직산과 성환 등 주로 천안 북부 지역에 호우가 집중됐지만, 재산 및 인명피해는 집계되지 않았다.

그러나 3일 8시 기준 천안지역에는 호우 경보가 발효된 상황으로 향후 100mm~200mm의 많은 비가 내릴 예정으로 지역에 따라 최대 300mm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되는 등 시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며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시는 3일 8시 기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안전총괄과 등 9개 부서 30명의 공무원이 비상근무를 펼치고 있으며 인명피해 우려 15개소와 침수 우려 취약도로 2개소, 둔치주차장 2개소에 대한 예찰 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 SMS 3회 발송을 비롯해 395개소의 마을 앰프를 통한 방송 3회, 북면과 광덕 등 산간계곡 지역 야영객 대피 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호우에 대한 피해예방에 힘쓰고 있다.

아울러 관내 14개소에 대한 배수펌프장 김급 점검, 지하차도 펌프 시설 점검, 저수지 제방안전관리 및 예찰 활동 강화, 산사태 위험지구 사전 대비 등의 예방 활동을 펼치며 지속된 비 소식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 주말 많은 비가 예보됐으나 다행히 피해는 없었지만 수일째 이어진 비로 지반 등이 약화되 향후 적은 비에도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시민들은 주요 방송과 천안시의 소식에 집중하면서 비피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는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도로 일시통제 3개소, 도로 일시침수 5개소, 차량 침수 2대, 가로수 전도 1건, 주택 부분침수 2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5.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1.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2.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3.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4.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