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오는 29일 개막

공주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오는 29일 개막

'新섞기시대 또 다른 조우' 주제로 '회복'과 '희망' 메시지 담았다

  • 승인 2020-08-26 12:22
  • 신문게재 2020-08-27 13면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 고요한(한국), 솔곰
2020 긍강비엔날레 작품 모습
공주시 국내 대표 자연미술 비엔날레인 공주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가 오는 29일 개막돼 11월 30일까지 연미산 자연미술공원 일원에서 열린다,<사진>

'新섞기시대 또 다른 조우'란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비엔날레는, 인간이 자연과의 조화와 균형을 이루며 상상하면서 최초의 생산 활동을 시작했던 신석기시대를 상상하며 '회복'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ㅛ다는 것.

특히, 40년 전통과 역사를 가진 '新섞기시대전'은 야외전과 실내전으로 구성되며 총 6개국 31명의 자연미술과 현대미술작가들이 참여해 새로운 균형감각과 감동을 전해줄 색다른 예술세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국제공모를 통해 선정된 130여 편의 작품이 주 전시장인 연미산자연미술공원에서 모니터를 통해 상영되며 '비엔날레 상설전' 자연미술 시민강좌와 상설체험 및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이 마련돼 시민들의 문화체험 기회를 증진시킬 예정이다.

'자연미술'이란 자연과 환경을 주제로 공주 금강에서 자발적으로 태동하여 지난 40년간 발전시켜온 미술 분야로, 1991년 국제자연미술전으로 시작해 2004년 첫 비엔날레가 출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연미술행사로 발전해왔다.

주관단체인 한국자연미술가협회(회장 이응우) '야투(野投)'는 1981년 창립 이래 충남 공주를 중심으로 설치, 드로잉과 퍼포먼스 등의 자유로운 표현 방법을 통해 이뤄지는 현장성이 강한 자연미술운동의 예술단체이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1.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4.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