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홀로그램' 세계적 디스플레이학회 최고상 수상

'ETRI 홀로그램' 세계적 디스플레이학회 최고상 수상

1㎛ 픽셀 피치 패널, 360도 테이블탑 홀로그램 전시
우리나라 최초 수상…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력 인정

  • 승인 2020-09-01 17:17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1
ETRI 김하얀 연구원이 360도 테이블탑 홀로그램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홀로그램 기술이 세계 최고 디스플레이 학회 최고상을 받았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지난달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가 주최한 '디스플레이 위크(Display Week) 2020'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우리나라가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는 디스플레이 분야 세계 최대 학회로 2012년부터 연구소·대학·기업이 신기술을 선보이는 디스플레이 전시회를 운영하고 있다. 전시관 내 아이존(I-Zone)은 기업이 양산 예정인 기술들을 전시하는 일반 공간과 달리 미래기술을 볼 수 있는 전시로 특별한 관심을 받는다.

ETRI는 이번 전시회 I-Zone에서 세계에서 가장 작은 1마이크로미터(μm) 픽셀 피치 패널과 360도 테이블탑 홀로그램 시스템을 선보였다. 연구진은 우리나라 홀로그램 기술 최초로 가장 완성도가 뛰어난 기술에 수여하는 최고상을 받으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4
국제디스플레이학회 최고상을 수상한 ETRI 연구진 단체 사진.
1μm 픽셀 피치 패널 기술은 지난해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공정 개발, 균일성 확보 연구 등을 거쳐 1년 만에 패널 형태로 구현했다.

홀로그램은 빛의 회절과 간섭원리를 이용해 공간에 영상을 맺히게 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이때 공간광변조기(SLM)라고 불리는 패널에 홀로그램 데이터를 입력해 빛을 제어하면 별도 광학장치 없어도 자연스럽게 홀로그램 영상 재현이 가능하다.

ETRI는 2015년 세계 최초로 모든 방향에서 홀로그램을 볼 수 있는 컬러 디지털 홀로그램 기술을 선보인 뒤 영상 크기 증대와 화질 연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디지털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시스템 기술을 개선하고 있다.

ETRI 김진웅 디지털홀로그래피연구실 책임연구원은 "이번 기술은 홀로그램뿐 아니라 마이크로디스플레이·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다양한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분야와 초고속 통신용 부품·이미징 영상장치에 적용이 가능해 폭넓은 활용이 이뤄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