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조합설립 동의율 78% 달성… 사업발판 마련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조합설립 동의율 78% 달성… 사업발판 마련

추진위 코로나 여파 고려해 내달 중순쯤 조합 창립총회 개최 예정
"총회 등 절차 늦춰질 수도 있지만, 사업추진에 최대한 속도낼 것"

  • 승인 2020-09-02 20:26
  • 수정 2020-09-03 09:07
  • 신문게재 2020-09-03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재개발 추진위원회가 조합설립 동의율을 확보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추진위는 다음 달 중순쯤 조합 창립총회를 개최한 뒤 시공사 선정 등의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동구 성남동 3구역 재개발 조합(추진위원장 이강운)은 최근 조합설립을 위한 주민 동의율 78%를 달성했다.

성남동 3구역은 성남동 35-5번지 일원 15만 9786㎡에 아파트 20개 동 3000여 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성남동 3구역은 2006년 추진위가 결성된 뒤 사업이 추진됐지만, 경기 불황 등의 영향으로 사업은 제자리걸음이었다. 여기에 일몰제 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사업이 중단되는 듯했으나, 재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의 연장 신청으로 일몰제 위기에서 벗어나 현재 조합설립을 목전에 두고 있다.

조합 설립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건설사들도 시공권 확보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GS건설과 대림, 대우, 한화 등 외지의 대형건설사를 비롯해 금성백조 등 지역건설사도 사업 의지를 보이며 활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

현재 추진위는 조합설립 창립총회를 준비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 여파로 창립총회 개최를 다소 늦출 계획이다.

추진위 관계자는 "많은 주민이 재개발에 대한 의지를 보여 조합설립을 위한 법적 요건을 훌쩍 넘은 78%의 동의율을 달성했다"며 "창립총회 등 절차를 진행해 빠른 사업 추진을 해야 하지만,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침을 내놓은 만큼 이에 따라 창립총회 개최를 늦출 계획이다. 총회는 다음 달 중순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조합창립 총회를 개최한 뒤 연내 시공사 선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강운 추진위원장은 "주민들의 재개발 사업 의지로 높은 동의율을 확보했다. 코로나 여파로 다소 총회 등 나머지 절차가 다소 늦춰질 수도 있지만, 늦춰지는 만큼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등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2.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3.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