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체험·교육의 장' 대전 우주천문체험관 조성 국비 확보 절실

'우주 체험·교육의 장' 대전 우주천문체험관 조성 국비 확보 절실

市 대덕특구 항우연 인근 신성배수지 활용 체험·교육시설 추진
美·日 국민 우주 교육 프로그램 활발과 비교… 국내 시설 미비
내년 정부안 미반영… 대전시 "종합기획비 확보 총력 대응"

  • 승인 2020-09-07 17:30
  • 신문게재 2020-09-08 2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대전시
대전시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우주와 천문을 동시 체험할 수 있는 (가칭)우주천문체험관 조성을 계획한 가운데 내년도 국비 확보 여부에 사업 추진이 달려 있다. 국민을 대상으로 한 우주 체험·교육이 활발한 미국·일본에 비해 인프라가 부족한 국내 상황에서 예산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7일 대전시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 등에 따르면 시는 유성구 신성동 신성배수지 부지에 우주천문체험관 조성을 계획하고 내년도 국비 확보에 나섰다. 지난 2011년 용도폐지에 이어 2013년 수도공급시설이 폐지된 신성배수지를 활용해 우주와 천문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국민 과학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계획이다.

시는 전체 부지 1만 2501㎡·연면적 9300㎡에 지하1·지상3층 규모로 우주천문체험관을 조성해 항공우주 전시관·항공우주 관련 기업지원 공간·교류소통공간·영상관·천체투영관·전시실·세미나실 등 시설 조성을 구상 중이다. 총 사업비는 290억 원 규모로 국·시비를 절반씩 투입한다.

신성배수지는 항우연과 시민천문대와 인접해 항우연 전시 홍보 기능과 시민천문대 기존 기능 확장 역할을 동시에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급 보안시설인 항우연은 현재 부지 내 추가 교육·체험 시설 조성이 어려워 우주천문체험관 조성을 통해 전시와 학습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민천문대 역시 시설 노후화와 장소협소로 확장된 체험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나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전 국민 대상 다양한 연령층을 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지 있지만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기회가 적다. 우주천문체험관 조성을 통해 이 같은 한계가 일부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대전시는 또 우주천문체험관을 한국화학연구원 디딤돌플라자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조성 예정인 마중물플라자에 이어 오픈플랫폼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개방공간을 만들어 점·선·면으로 확장하는 출연연 개방화도 꾀할 방침이다. 과학관광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통해 과학문화 확산도 기대하고 있다.

항우연 관계자는 "미국이나 일본에 비해 우리나라는 항공우주 분야 교육이 많이 부족한 게 사실인데 우주천문체험관이 조성되면 다양한 학습과 캠프 등 체험이 가능해져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확정된 내년 본예산 정부안에는 이번 사업을 위한 국비 2억 원(종합기획비)이 미반영된 가운데 대전시는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 추가 확보를 위해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과학도시 대전에 꼭 필요한 과학 관광·교육 인프라 조성이 추진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3.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4.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5.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