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설립 1000호 연구소기업 원큐어젠㈜ 본격 운영 돌입

생명연 설립 1000호 연구소기업 원큐어젠㈜ 본격 운영 돌입

생명연 원천 기술 기반 항암효능 높이는 플랫폼 기술 개발 추진

  • 승인 2020-09-07 18:20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00907163823
국내 1000번째 연구소기업이 출연연의 기술을 바탕으로 암치료제 상용화에 나선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하 생명연)과 아이큐어비엔피㈜가 공동 설립한 1000호 연구소기업 원큐어젠㈜이 지난 2일 생명연 바이오벤처센터서 현판식 진행과 함께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연구소기업은 공공기술 사업화를 위해 공공기관이 기술출자·기업이 공동출자 한 형태로 연구원의 우수기술과 기업의 경영노하우가 결합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기업 형태다.

생명연 유전체맞춤의료전문연구단 원미선 박사 연구팀은 난치성 암에서 많이 생성되는 유전자(VGLL1)의 치료 타겟 검증 과정서 펩타이드 항암물질의 발굴 연구를 수행한 결과 종양 생성과 암 전이 기능을 가진 유전자의 작용 원리를 규명했다. 펩타이드는 아미노산이 2-50개 정도 연결된 물질이다.

원큐어젠㈜은 지금까지 주사제로만 사용됐던 펩타이드 약물을 경구용으로 개발, 상용화를 추진한다. 원큐어젠·은 펩타이드 항암물질에 아이큐어비앤피㈜의 약물전달체를 결합할 계획이다. 경구용 펩타이드 항암제는 동반진단이 가능한 맞춤치료제로 부작용이 적고 약리활성이 강해 암환자의 치료 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원미선 생명연 박사는 "경구용 펩타이드 항암제가 시일 내 실용화돼 많은 암환자가 편안히 집에서 치료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장성 생명연 원장은 "이번에 설립한 연구소기업은 바이오경제시대에 출연연 우수 연구성과가 국민 건강과 국가 경제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향후 생명연은 이번 1000호 연구소기업이 바이오 분야 기초연구개발에서부터 사업화까지 이어지는 성공적인 롤모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3.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