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울산시항 인입철도 '개통'

국가철도공단, 울산시항 인입철도 '개통'

  • 승인 2020-09-16 09:39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국가철도공단 사옥사진 3 (단독)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상균)은 15일 울산신항 인입철도를 개통했다. 인입철도란 현지에서 생산되는 양회, 석탄 등 자원과 컨테이너를 포함한 항만 물동량을 주요 간선철도로 수송할 수 있도록 이어주는 철도를 뜻한다.

공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등을 고려해 울산신항 정거장에서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장 등 최소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진행했다.

울산신항 인입철도는 총사업비 2234억원을 투입, 2014년 7월 착공 이후 6년 2개월간 추진했으며, 용암정거장과 울산신항 정거장 등 2곳을 포함한 연장 9.34km로 건설됐다.

용암신항 정거장에서는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일반화물을 취급하고, 울산신항 정거장에서는 울산신항 배후단지에서 발생하는 일반화물 및 컨테이너를 취급하게 된다.

울산신항 인입철도 개통으로 항만 물류수송이 전국 단위 국가철도망과 연계됨에 따라 기존 도로중심의 개별단위 수송에서 정시성 및 안정성을 갖춘 철도 대량수송이 가능해진다. 공단은 물류비용의 획기적 절감으로 물류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균 공단 이사장은 "울산신항 인입철도 개통으로 울산신항 물류가 철도를 통해 대량으로 운송이 가능해져 울산 지역은 물론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입철도와 연결되는 동해남부선 건설사업도 적기 개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2.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3.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