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위한 기계, 로봇' 기계연 11월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연다

'사람을 위한 기계, 로봇' 기계연 11월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연다

11일 국회도서관 강당서… 의료·산업 로봇 산업 경쟁력 강화 모색

  • 승인 2020-09-15 18:28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참고자료3] 2020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포스터


의료·산업용 로봇기술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펼쳐진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오는 11월 11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사람을 위한 기계, 로봇'을 주제로 한 2020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을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과 공동 주최하는 이번 포럼에선 의료로봇과 산업용 로봇 분야의 연구개발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다. 2개 세션으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에선 KAIST 오준호 교수와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이사를 비롯한 첨단 로봇기술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로봇의 미래를 그려보는 세션과 연구개발 현황과 전략을 논하는 세션으로 각각 진행된다.

연사로는 독일 DLR(항공우주연구센터) 크리스챤 오뜨 연구실장과 중국 상하이교통대 광종 양 의료로봇연구원장, 큐렉소 정성현 부사장 등이 참여해 국내외 로봇기술 전문가와 로봇산업의 미래를 모색한다. 기계연에선 박찬훈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장이 기계연의 로봇기술 연구 현황에 대해 발표한다.



[참고자료1] 2020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일정표
기계연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기계기술 분야 미래 이슈를 짚어보고 현안을 논의하는 국제 학술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박상진 기계연 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비대면 기술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커지면서 로봇기술의 연구개발도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며 "이번 포럼은 국내외 로봇 전문가들의 다양한 발제를 통해 미래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깊이 있는 정책 제시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상민 의원은 "제조업 등 비대면 환경 전환에 한계가 있는 산업 분야를 시작으로 산업용 로봇 기술에 거는 안팎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특히 국민의 삶과 밀접한 의료 및 산업용 로봇 기술의 현주소를 짚어보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폭넓게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포럼 참가 희망자는 포럼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1.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2.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