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행운 상징하는 장식품과 소품, 나라별 차이점은?

[대전시다문화]행운 상징하는 장식품과 소품, 나라별 차이점은?

  • 승인 2020-09-16 14:48
  • 신문게재 2020-09-17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복주머니


나라별 행운을 불러온다고 하는 소품들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우선 한국-복조리와 복주머니가 있고, △중국-붉은색과 숫자8 △일본-마네카네코와 동전5엔 △미국-2달러 지폐 △터키-나자르본주 △러시아-마트료시카 △스웨덴-달라호스 등이 행운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한국:새해에 복조리는 만복을 가져다주고, 복주머니는 귀신을 무찌르고 만복이 찾아온다고 행운의 상징으로 여긴다고 합니다.



중국:행운의 상징인 붉은색이 축복과 권력의 색으로 등과 선물 포장 등에 많이 사용되고. 또한 숫자 8의 발음이 재산을 뜻하는 발(發)의 발음과 비슷하여 행운의 숫자라 생각한다고 합니다.



일본:행운의 마네키나코로 불리는 고양이가 오른발을 올리고 있다면 금전을 부르고, 왼발을 올리고 있다면 손님을 불러온다고 하고, 또 5엔짜리 구멍 뚫린 동전 구멍으로 행운이 들어오고 동전5엔(고엔)과 인연(고엔)의 발음이 같다고 해서 좋은사람 좋은일들과 인연이 된다는 의미에서 행운의 동전이라고 여긴답니다.



미국:2달러짜리 지폐를 행운의 상징이라 여기며 화폐의 가치보다 수집용 가치가 높다고 합니다.



터키:하늘색으로 되어있는 악마의 눈을 파란색으로 둘러싸서 가두고 있는 나자르 본주가 힘이 가장 세서 다른 악마들과 불행들을 쫓아낸다는 의미로 행운을 불러온다고 믿는다고 합니다.



러시아:큰 인형 안에 작은 인형들이 줄줄이 들어가 있는 마트료시카는 다산의 상징으로 행운의 소품으로 여겨졌다고 합니다.



스웨덴:달라호스-전통의 강렬하고 선명한 바탕색에 손으로 그려 넣은 화려한 갈기와 덩굴무늬의 소나무로 깎아 만든 목각 말 인형으로 행운이 찾아올 것 같아 인테리어 소품으로 각광받고 있다고 합니다.

여러분들에게도 행운이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명예기자 김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4.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5.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1.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2.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3. 유성복합터미널 또다시 '먹구름'...무산시 책임론 대두
  4. [날씨]대체로 흐리다가 산발적인 비…강우량 5㎜ 내외
  5. [코로나19]충남 보령 학교 집단감염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