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만이 최고의 방역'... 대구시 먹거리타운 9곳 합동점검

'마스크 착용만이 최고의 방역'... 대구시 먹거리타운 9곳 합동점검

내일 동성로 로데오거리 등 단속
위반시 '경고' 후 행정조치 취해

  • 승인 2020-09-20 14:35
  • 신문게재 2020-09-21 6면
  • 박노봉 기자박노봉 기자
대구시청사 전경(대구시 제공)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는 '마스크 착용 고지 의무화' 계도기간이 20일로 종료됨에 따라 유동인구가 많고 다중이용시설이 밀집된 중구 동성로 로데오거리 등 대구 대표 먹거리타운 9개소를 선정해 21일 구·군, 경찰과 함께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일제점검에서 시는 ▲중구 동성로 로데오거리 ▲동구 동촌유원지·신세계백화점 ▲남구 안지랑곱창골목 ▲북구 칠곡3지구 젊음의 거리 ▲북구 경대북문 ▲수성구 수성못 일대 ▲달서구 성서계명대 일원 ▲달서구 광장코아 두류젊음의 거리 등 유동인구가 많고, 다중이용시설이 밀집된 대구 대표 먹거리타운 9개 지역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해당 업종의 사업주와 종사자는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하고, 이용자에게도 마스크 착용을 방송이나 구두로 고지해야 한다. 위반 시 경미한 사항은 '경고' 조치하고 여러 번의 처분 사항을 위반할 경우 '집합금지'와 '고발' 등의 행정조치를 취할 수 있다.

시는 지난 1일부터 20일까지 20일간의 계도기간이 지남에 따라 위반에 따른 세부 처분규정도 마련했으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더욱 어려워진 자영업 환경을 감안해 단속보다는 홍보 안내문과 마스크를 함께 배부하며 사업주들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는 데 중점을 두고 이번 점검을 추진키로 했다.


앞서, 시는 "밀폐된 실내에서는 감염 전파 위험이 매우 커 마스크 착용이 중요한데 다중 집합장소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대화하는 사례가 많고 감염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지적에 따라 일반음식점, 카페·커피숍 등 휴게음식점, 제과점,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5종의 다중이용시설을 '마스크 착용 고지의무화 대상 시설'로 지정해 행정명령을 고시한 바 있다.

김영애 시민안전실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에는 마스크 착용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 증명됐는데, 백신이 없는 현재로선 마스크가 유일한 백신이며 최고의 방역대책"이라며, "시민들께서 '먹고 마실 땐 말없이, 대화는 마스크 쓰GO!'를 실천하는 '마스크 쓰GO 운동'에 적극 참여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대구=박노봉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