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산사태 복구사업 추진'청신호'

충주시, 산사태 복구사업 추진'청신호'

- 복구예산 221억 원 확보, 생활권부터 우선 추진 -

  • 승인 2020-09-24 11:27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200925 산사태 복구사업 청신호
충주시가 산사태 복구 예산 221억 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에 확보한 예산 221억 원은 국비 166억 원(75%)과 도비 55억 원(25%)으로 인근 시군과 달리 시비 부담이 없이 전액 국·도비 예산으로 산사태 복구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산림 분야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해 예산 성립 전 집행제도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또 신속하고 견실한 항구복구를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산사태 복구사업 T/F팀'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

시는 올해 11월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6월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생활권부터 최우선 복구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광수 산림녹지과장은 "한 달여 기간 동안 피해조사부터 재해 대장 작성까지 전 과정에 걸쳐 직원들이 함께 애쓴 보람이 국·도비 최대 확보라는 성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산사태 복구 과정에서 누락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 지역 이·통장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한편 산사태 재발 방지와 복구사업 조기 완수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 엄정면에서는 8월 2일 오전 5시부터 오전 6시까지 시우량 71mm를 기록하는 등 충주시 북부지역에 장기간 기록적인 폭우로 산사태 등 피해가 집중됨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8월 7일 충주시를 포함하여 심각한 피해를 본 중부지방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한 바 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5.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1.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2.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5.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