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국회의원, "대전의료원 예타 조속히 통과돼야"

대전 국회의원, "대전의료원 예타 조속히 통과돼야"

"경제적 논리로 판단할 수 없어"
장철민 "11월 내 반드시 결론낼 것"

  • 승인 2020-09-24 20:29
  • 신문게재 2020-09-25 3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2020.09.24.기자회견_사진(2)
▲사진=장철민 의원실 제공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이 2년째 답보 상태인 대전의료원의 조속한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의료원 건립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인 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공공의료 확충이 절실한 상황임을 그 이유로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유성을), 박범계(서구을), 조승래(유성갑), 황운하(중구), 박영순(대덕), 장철민(동구) 의원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를 기다리는 시민들의 애타는 마음이 2년 반을 넘어섰다"며 "대전시민들의 한마음으로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날 한국개발연구원(KDI)는 대전의료원에 대한 비용편익분석을 완료해 기획재정부로 보고했다. 이제 기재부 종합평가 절차만 남겨둔 것이다. 분석에선 대전의료원이 감염병 예방 및 대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경제성 평가는 기대 이하였다. 이 점에 대해 대전 국회의원들은 "KDI와 기획재정부가 과거의 답습하여 신종 감염병 예방 편익을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정책성 필요성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전에 공공병상이 부족해 30%가 넘는 코로나19 감염인이 타 지역에 입원하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감염자를 다른 지역으로 보내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다른 중증 환자들의 진료가 늦어지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의료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이다. 코로나19로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진 지금 정책적 후퇴가 있어선 안된다"며 "내년부터는 대전의료원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철민 의원은 "대전시민들은 20년 이상 대전의료원을 기다려왔다"며 "11월까지 반드시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2.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3.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