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코로나 대응팀 만들어질까?… 전교조 단체교섭 통해 의견 제출

대전교육청 코로나 대응팀 만들어질까?… 전교조 단체교섭 통해 의견 제출

2016년 대전교육청의 교섭 중단 선언 이후 첫 회의
2020년 추가 교섭요구안도 제출해 실무교섭 기다려
코로나 TF 외 업무분장 가이드·업무용 휴대전화 요구

  • 승인 2020-09-24 15:35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00910_145442277_01
대전교육청.
대전교육청에 코로나 사태 감염병 대응 태스크포스(TF)팀이 신설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가 4년 8개월 만에 대전교육청과 첫 단체교섭을 여는 가운데 올해 교섭 추가 요구안에 감염병 대응팀 신설 요구를 담은 내용을 제출했기 때문이다.

24일 전교조 대전지부와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청 정책협의회실에서 단체교섭을 위한 첫 실무자 회의가 열렸다.

이번 단체교섭은 2016년 1월 전교조가 법외노조 처분에 교육청이 단체교섭을 중지한 이후 이뤄지는 첫 단체교섭이다. 2016년 중단됐던 교섭이 다시 이어지는 첫 자리인 만큼 교섭 중단 전까지 합의가 이뤄졌었던 안건들을 추려 합의되는 정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후 2016년 당시에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던 쟁점들과 2020년 추가한 단체 교섭 요구안에 대해서는 오는 추석 연휴 이후 실무교섭을 통해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전교조의 추가 단체 교섭 요구안에는 교육청의 이번 코로나 사태 대응을 비판하며 '감염병 대응 TF팀 신설'을 요구하는 내용과 함께 교육활동과 행정직원의 업무를 구분하는 '업무분장 가이드 라인', 연 2회 이상 '갑질 피해 전수조사', 교육감을 포함한 교육청 모든 직원의 '인권교육 의무화', 교권침해 방지를 위한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 제공'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단체교섭을 앞둔 전교조 대표위원들은 이번 단체교섭에 강력한 의지를 보이면서, 전교조 대전지부 신정섭 대변인은 "이번 단체교섭에도 정당한 사유 없이 교섭을 해태하거나 무성의한 태로도 일관할 경우, 대전교육청 설동호 교육감은 부당노동행위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에 열리는 첫 단체교섭은 서로의 의견을 듣는 자리로 잘 조율하고 합의하도록 하겠다"면서 이후 추가 교섭 요구안 합의에 대해선 "대화를 더 나눠보고 합리적인 선에서 의견을 모아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이날 설동호 교육감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이후 전교조 임원단과 미팅을 이미 가졌으며, 단체교섭 자리는 실무자 회의라는 이유로 참석하진 않았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5.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1.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