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앙성~소태간 복여울교 준공

충주시, 앙성~소태간 복여울교 준공

- 앙성과 소태간 교통환경 개선으로 지역 균형발전 기대 -

  • 승인 2020-09-28 14:57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충주시가 복여울교 준공으로 지역 균형발전의 목표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시는 28일 소태면 복탄리에서 조길형 시장과 마을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앙성~소태 간 복여울교 개통행사를 가졌다.

복여울교는 2018년 사업을 착공해 총사업비 67억 원을 들여 연장 244m, 접속도로 연장 456m 규모로 2년 7개월 만에 준공됐다,

복여울교 개통으로 양 지역을 오가는 데 20여 분 걸리던 시간이 5분으로 단축되어 지역 주민 및 도로 이용자의 불편을 해소하게 됐다.

시는 교량 가설에 따라 앙성면과 소태면 간 인적·물적 소통의 기회가 비약적으로 확대된 것은 물론, 비내섬과 한강 등을 중심으로 한 기존 관광지의 활성화와 함께 새로운 관광명소의 개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교통 환경 개선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과 소득증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이종배 국회의원과의 긴밀한 협조와 관계 부처와의 여러 차례 업무협의 등 백방으로 노력한 결실을 보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원활하게 이동하고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해 교통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5.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1.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2.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5.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