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노인의 날 코로나 방역 작은 기념식

[실버라이프]노인의 날 코로나 방역 작은 기념식

포비돈 활용 코 세정 안내
대전 중구 R 경로당

  • 승인 2020-10-07 09:27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KakaoTalk_20201006_101553914
정부는 올 추석 연휴를 포함한 2주간을 '코로나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하고 국민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이번 추석에는'찾아 뵙고 즐기는 명절이 아닌 전화로 건강 지키는 명절'로 바꾸자는 문자 메시지가 이어진다. 코로나19가 만든 사상 초유의 현상이다.

올 추석 이튿날은 제24회 노인의 날이다. 대전 중구 R 경로당에서는 지난 9월 23일(수) 경로당 앞 마당에서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노인의날 미니 기념식을 열었다. 먼저 개식사를 시작으로, 애국가를 제창하고 재임된 경로당 회장 인사와 감사패 증정이 있었다. 감사패는 R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회장 및 회원, 경로당 회장 및 회원 전원의 공동명의로 이 아파트에서 16년간 공적을 쌓아 온 관리사무소 이주영 소장에게 수여되었다. 이어서 경로당 회장이'포비돈요오드 코 세정으로 코로나19 예방법'을 안내하였다.

포비돈 활용 코 세정법은 화학 분야 권위자인 오세화 한국화학연구원 명예연구원이 제안하였다. 그는 코에 의한 바이러스 감염에 주목하였다. "눈물로 살균하거나 쉽게 씻기는 눈과 산이 있는 위로 연결되는 입을 제외하면 호흡기 질환의 첫 관문은 코인 셈"이라며"몸 안으로 들어가기 전 포비돈으로 코안 바이러스를 소독하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방법은 포비돈을 물에 10배가량 희석해 면봉에 적셔 코안을 살균 ? 세정하는 것이다. "아침 ? 저녁으로 하면 아주 넉넉하다"며 "올 초부터 포비돈으로 코 세정을 해 온, 호흡기 계통에 문제가 있으신 분도 굉장히 좋아졌다'고 소개했다.

포비돈은 현재 대전 시내 약국에서 25ml 한 병당 800~1,000 원에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다음은 물에 10배 희석해 사용하는 문제이다. 희석의 정확도를 높이려면 눈금이 표시된 병이 필요하고, 면봉에 적시려면 스포이트가 달린 병마개가 있어야 편리하다. 시장 답사와 수소문 끝에 설악양봉원 (031- 575-5424)에서 100ml 들이 스포이트 달린 병을 100개 단위로 구입하였다.

이 날 포비돈 사용 설명 시에는 회원에게 포비돈과 희석 용 병을 나누어 주고, 마지막 100ml 눈금까지 물을 넣고, 그 눈금에서 병목 밑 부분까지 포비돈을 채우면 10ml가 들어가게 됨을 설명하고 스포이트로 면봉에 적셔 콧속에 넣고 돌려가며 살균 ? 세정하는 시범을 보였다.

이 방법의 이로운 점은 인체를 해치지 않고 바이러스를 종식할 체외 소독제란 것이며 특히 면역력이 약한 노년들은 자신도 지키고 국가 방역을 위해 적극 사용할 것을 권장하면서, 코로나 훼방 속에서 코로나 퇴치를 위한 노인의 날 작은 기념식을 마쳤다.

황영일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1.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4.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