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할 일이 있다는 것은 감사(感謝)

[실버라이프]할 일이 있다는 것은 감사(感謝)

청소년·아동 안전지킴이, 횡단보도에서 등굣길 열어

  • 승인 2020-10-07 09:27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000
횡단보도에는 도로를 건너는 사람들의 그림자가 아침 햇살을 받으며 서쪽으로 길게 드리워졌다. 학생, 직장인, 주민들은 푸른색 신호등으로 바뀔 때면 안전지킴이의 안내에 따라 부지런히 보행했다.

001
지난달 24일 오전, 중구 태평아파트 상가 앞 횡단보도에서는 도로 양쪽에 각각 2명씩 배치된 4명의 청소년·아동 안전지킴이가 신호등 불빛에 맞춰 오른손에 든 안전 봉을 앞으로 나란히 내밀었다. 길을 건너가도 좋다는 안전 신호였다.

002
대한노인회 중구지회 청소년·아동 안전지킴이 노란색 조끼와 '중구' 글자가 새겨진 녹색 모자를 쓴 손용순(82·중구 태평1동) 씨는 "일자리가 운동도 되고 활동에 참여한 지는 8년째다. 오전 8시부터 3시간을 근무한다.

003
코로나19로 마스크 차림에 김 서림으로 안경은 벗는다"며 "건강하게 할 일이 있다는 것은 축복이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 자세로 왼쪽 허리에 왼손을 올려놓고 오른손에 든 안전 봉으로 신호했다.

장창호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