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코로나19 수기-오정중 박지성 학생

[대전시다문화]코로나19 수기-오정중 박지성 학생

  • 승인 2020-11-04 16:13
  • 신문게재 2020-11-05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박지성 사진
박지성 학생
●코로나19 수기 - 대전 오정중학교 2학년 박지성 학생



코로나라는 질병이 우리나라에 퍼진지도 이제 9개월 가까이 되었다.

코로나란 질병이 생겨난 이후 '신천지' 사건이 일어났다.

신천지라는 종교집단에서 코로나 환자가 대거 속출하고 여러 명과 접촉하여 코로나를 퍼뜨린 사건이다. 이 사건은 하루 신규확진자가 50~100명 정도 되었던 큰 사건이다.

이후 정부는 거리 두기 1단계를 실천하였고 사람들은 되도록 야외활동을 줄이고 마스크와 손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에게 문자를 보내 검사를 적극적으로 받도록 하는 등의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을 하였다.

밖에 돌아다니는 사람이 없어 노래방이나 식당 등의 금전적 피해가 발생하자 정부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여 소상공인들의 금전적 피해를 막기 시작하였다.

그 결과 확진자는 서서히 줄어들어 하루 확진자가 세 자리였던 것에 비해 한, 두 자리까지 줄어들었다.

방학이 끝나고 등교를 할 때, 학교가 코로나 방역에 대해 대처를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우선 학교건물에 들어가기 전에 열을 체크 하고 반에 올라와서 다시 열 체크 후 본인 자리를 소독하고, 급식을 먹을 때도 열을 체크 하는 등 학교가 코로나 방역에 대해 대처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생각하였다. 또 코로나로 인해 학교를 못가 먹지 못한 급식을 쌀이나 상품권 등으로 보내준 것에 대한 것과 재난지원금, 무상의료 시스템, 압도적인 수의 코로나 검사자 등등 학교나 공공기관에서 코로나에 심각성을 인지하고 그에 맞는 대처를 하고 노력하는 것이 정말 감사하다고 느꼈다.

코로나가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서 많은 소상공인이 문은 닫았으며 사상자가 생기고 의료진분들의 고생, 온라인 수업 등 여러 가지 많은 것들이 바뀌었고, 마스크는 이제는 빼고 싶어도 뺄 수 없는 필수품이 되었다.

코로나라는 질병을 통해서 참 많은 것을 겪고 느낀 것 같다.

우선 마스크를 쓰지 않고 지냈던 때가 정말 고맙게 느껴졌다. 매일 마스크를 쓰고 생활하다 보니 답답할 때가 있고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눈치가 보였다. 그러다 보니 점점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때가 감사해졌다. 코로나로 인해서 많은 사건 사고들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믿기 힘든 일이 발생했다

코로나로 인해 헌혈한 피의 양이 부족해지자 위급한 사람들에게 사용할 수 없는 일이 발생하였다.

하지만 이 일이 알려진 이후 헌혈하겠다는 사람이 급증하여 하루 만에 목표혈액량에 2배 이상 혈액이

기증되는 사건이 있었다. 우리나라 국민이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내가 초등학교 시절에 이용했던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도 다문화가족들이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도록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코로나 이전에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캠핑에 가거나, 축제, 다양한 행사 등이 있었는데 지금은 참여할 수 없어 아쉬운 마음이다. 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고 싶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2. [2021학년도 수능] 순찰차 띄우고 여성택시기사 나서고…수험생 지각예방 팔걷어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코로나19 시대 속 문학의 깊이는 두터웠다… 대전문인협회 '대전문학 겨울축제' 성료
  2. [취재 수첩] 코로나시기 혈장공여와 참여자세
  3. [새책] 영어 줄임말만 알면 자신감 쑥~ 영어 줄임말의 힘
  4. [새책] 우리가 꿈꾸는 베르사유궁은 어디에…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