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코로나19확산 저지 총력…오창읍·오창2산단 등 1.5단계 조치

한범덕 청주시장, 코로나19확산 저지 총력…오창읍·오창2산단 등 1.5단계 조치

  • 승인 2020-11-26 11:12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청원구 오창읍 읍소재지와 오창제2산업단지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준하는 행정계도를 추진한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26일 청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발표한 대시민담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시장은 담화에서 "안녕하시냐는 말씀이 무색하게도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위협적이다"면서 "우리 시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대응 현황에 대해 직접 소상히 말씀드리기 위해 어제에 이어 다시 이 자리에 선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어제 전수조사한 흥덕구 관내 고등학교의 학생과 교직원들은 173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하지만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오늘 아침 기준 우리 시 확진자는 7명으로, 지난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우려했다.

한 시장은 "한 살 난 갓난아이를 포함해, 20대 청년부터 60대 어르신까지 연령대도 다양하다"며 "감염경로는 두 가지다. 어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일가족 확진자와 접촉하신 분들이 5명이고, 부산의 확진자와 접촉한 일가족에서 2명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확진자와의 접촉이 연쇄적인 감염을 일으키고 있지만 다행히도 현재까지는, 역학조사관의 지휘 아래 빠르고 정확하게 감염경로와 동선을 파악해 추가적인 감염을 막을 수 있는 여력이 있다"면서도 "하지만 더 큰 확산을 막고 지역사회를 지켜내기 위한 골든타임 또한 바로 지금이다"고 강조했다.

한 시장은 "청주시는 더 이상 걱정을 키우지 않고 확산을 막아내기 위해서 부분적이라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의 상향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먼저 오창읍 읍소재지와 오창제2산단은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청주시는 연쇄적인 감염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온다면 1.5단계 상향 행정명령을 발동할 예정이다.

청주에선 2월22일 첫 확진자 발생 후 12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충북에선 244명이 확진돼 3명이 숨졌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