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추운 겨울 몸을 녹여줄 중국의 마라탕을 소개합니다

[대전시다문화]추운 겨울 몸을 녹여줄 중국의 마라탕을 소개합니다

  • 승인 2020-12-09 15:53
  • 신문게재 2020-12-10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마라탕은 쓰촨 러산에서 유래한 중국의 음식으로, 맵고 얼얼한 탕 요리이다. 마라는 얼얼한 맛을 내는 중국 향신료를 이용해 만들며, 혀가 마비되는 듯한 느낌은 마라에 화자오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마라탕은 쓰촨의 스타링의 샤브샤브에서 변화된 요리로 그 맛은 훠궈(샤브샤브)와 비슷하다.

마라탕의 기원인 쓰촨 지역의 경우 식당에서는 훠궈와 비슷한 마라탕을 먹으며, 길거리에서는 미리 마련된 육수에 꼬치를 샤브샤브처럼 담갔다가 익히는 방식도 있다. 이 두 방식의 마라탕은 2000년대 들어 칭다오를 거쳐 베이징에서도 유행하였다.



우리나라에서 마라탕을 먹는 방법은

1. 준비된 바구니와 집게를 이용하여 먹고 싶은 재료를 담는다.

2. 카운터에서 무게를 측정한 후 매운 단계를 선택한다.

3. 신선한 재료에 사골육수를 넣고 끓인 후 먹는다.



유정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