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BTJ열방센터 방문자 전원 검사해야

[사설]BTJ열방센터 방문자 전원 검사해야

  • 승인 2021-01-14 17:11
  • 신문게재 2021-01-15 19면
BTJ열방센터를 고리로 한 코로나19 무더기 발병 사태에 지역사회 확산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해당 종교시설 소재지인 경북은 물론 대전, 충남, 충북, 광주, 전남, 인천, 경기, 부산 등 9개 시·도에 비상이 걸렸다. 전국 지자체들은 검사 거부자와 행정조치 이후 확진자를 겨냥해 법적 대응을 경고하고 나섰다. 하지만 14일에도 충북 등지에선 행정명령 시한이 종료되도록 진단검사에 응하지 않는 사례가 속출했다.

열방센터 방문자를 통한 확산세, 9개 시·도 종교모임 연관성을 적시에 못 끊어내면 더 시급하고 현존하는 위험으로 떠오를 것이다. 종교시설을 새로운 집단 감염원으로 만들지 않는 것이 관건이다. 자칫하면 14일까지 사흘째 하루 확진자 500명대인 주춤세를 단숨에 물거품으로 만들 만한 폭발력을 지녔다. 고의로 방역에 비협조적이라면 말이 안 된다. 숨은 감염과 변이 바이러스, 집단감염 차단이 3차 유행의 남은 변수다.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한 참가 교인 명단을 중심으로 끝까지 진단검사를 받도록 유도해야 한다. 출입명부에 등록됐거나 역학조사로 확인한 총 3013명 등을 중심으로 보다 촘촘한 방역망을 짜기 바란다.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27일 사이 방문한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어느새 700명선에 다가선 엄중한 상황이다. 한시바삐 검사를 마쳐야 할 검사 대상자들이 역학적 추적을 피한다면 이는 굉장히 그릇된 판단이다.

방해나 거부는 있을 수 없다. 1, 2차 유행과 견줘볼 때도 절대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 다음주까지 100~200명대로 낮춘다는 목표와 자세로 방역에 임하지 않으면 안 된다. 열방센터 방문 미검사자가 많을수록 양성률이 높아질 게 확실시된다. 검사에 계속 불응한다면 사회 공동체의 안녕을 위해 행정명령뿐 아니라 강제처분은 불가피하다. 주말까지라도 행정명령을 추가 연장해 감염 불쏘시개로 비화하는 일은 막아야 할 것이다. 더 이상의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미검사자의 협조를 촉구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4.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5. 혁신도시+청사재배치 공공기관 이전 대전이 최적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