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항 물양장 사고막자”…보령시, 안전사고 예방위해 차량 출입제한

“대천항 물양장 사고막자”…보령시, 안전사고 예방위해 차량 출입제한

3월 2일까지 차량출입 통제장치 설치 운영

  • 승인 2021-02-24 10:44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물양장 출입통제장치 설치 위치도
물양장 출입통제장치 설치 위치도
보령시는 대천항을 찾는 관광객 및 일반인의 차량에 대해 오는 3월 2일까지 물양장 출입을 제한한다.

대천항은 항만법 제3조에 따라 지방관리 연안항으로 지정된 곳이다. 이곳은 항만 내 소형 선박이 안전하게 접안해 화물 및 여객을 처리할 수 있도록 쌓아놓은 물양장 시설 안쪽으로 조업중 어업인과 관광객, 일반인 등의 무단주차로 인해 몸살을 앓아 왔다.

특히 최근에는 낚시객의 무단주차로 인한 크레인 전복으로 작업 중인 어업인들의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등 해양안전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관광객과 일반인의 차량 출입을 제한하기 위해 지난해 유람선터미널과 보령수협 위판장 입구에 차량출입 통제장치 2개소를 설치하고 연중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어업인들과 관광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출입을 통제하게 됐다"며 "시민과 관광객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보령=이봉규 기자 nicon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3연승을 노리는 이민성 감독은 어떤 비책을?
  2. 충청연고 K리그팀 승승장구 나란히 리그 상위권 안착
  3. [날씨] 내일 아침까지 충남에 비 소식
  4. 버스킹 팁박스는 수익행위?... 재능기부 아닌 ‘재능착취’ 한목소리
  5. [인터뷰] 대전 와동 2구역 강정식 조합장 "설립 5년만에 분양...조합원과 소통이 성공 비결"
  1. 대전 재개발·재건축 지역 곳곳 떠오르는 학교신설·통학로 문제
  2. 청주 민간공원 개발사업 '순항'
  3. 건양대병원 조리실 외주업체 종사자 6명 확진…직원·환자 전원 검사中
  4. 대전시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27곳 유치 본격화
  5.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첫날… 현장 곳곳서 혼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