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에 공주·청양 선정 쾌거... 국비 10억원 '확보'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에 공주·청양 선정 쾌거... 국비 10억원 '확보'

행정안전부 2021년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 공모
각 지역서 새 기회 찾는 청년에게 지역 자원 지원

  • 승인 2021-04-20 16:05
  • 수정 2021-05-03 16:36
  • 신문게재 2021-04-21 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청년협동조합_청양사람1

충남도는 행정안전부 '2021년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 공모에 공주시와 청양군이 각각 선정, 국비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 사업은 지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는 청년에게 지역 자원을 활용한 창업과 정착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지방 청년들의 유출 방지 및 도시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유도해 인구감소 지역에 활력을 높이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지난 2019년 공모사업에 선정됐던 '서천 삶기술학교'(대표 김정혁)는 전국 청년마을의 선도모델로서 156명의 프로그램 참여자와 58명의 청년이 지역에 정착하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44개 청년단체가 응모했으며, 1차 서면심사에서 34개 팀이 선정되고 현장실사와 발표심사를 통해 최종 공주, 청양 2곳을 포함해 12개 팀이 치열한 경쟁 끝에 선발됐다.

도는 공모 선정을 위해 도내 9개시군 14개 신청단체 중 1차 서면심사에 통과한 5개 시·군 청년단체를 대상으로 전문가 자문을 지원하고, 지역단체와 주민 등 시군과 긴밀하게 협력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최종 공모에 선정된 공주시 청년마을은 백제 및 근대문화유산을 간직한 공주 원도심에 정착한 청년 팀의 다양한 창업·창직 경험을 전수받아 구 노인회관을 청년 리빙랩 공간 등으로 조성한다.

이곳에서는 창업과 창직 등을 통한 수준 높은 제품 제작과 서비스를 디자인하게 된다. 청양군 청년마을은 청년들의 독특한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통해 청양의 지역자원(고추·구기자·멜론 등)을 활용한 창업마을 '청맛동'을 조성한다. 구체적으로 창업형 귀농·귀촌 프로젝트인 '한달창업 in 청양군' 등 다양한 지역정착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인구소멸 위기에 놓인 지자체들도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돕기 위해 공간, 예산 등 지원하기로 했다. 지역민도 '주민협의체'를 구성, 청년들의 정착을 돕기 위해 힘을 보탠다.

공모에 선정된 시군은 청년 주도의 지역 정주여건 조성 및 맞춤형 일자리 연계 등을 통한 지역소멸 위기 등을 함께 극복해 나갈 예정이다.

정한율 도 공동체지원국장은 "청년 마을만들기 지원사업을 통해 이번에 선정된 시·군과 서천 삶기술 학교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인구감소지역 청년활동을 적극 지원해 청년이 돌아오는 청년마을 선도모델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미선정된 청년단체에 대해서도 우수사례 벤치마킹과 컨설팅 등 사후 관리로 역량을 강화하고 내년 공모에 재도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사업에 선정되자 공주와 청양의 거주하는 군민들은 앞으로의 발전 방향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한다. 앞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나갈 수 있는 초석의 발판이 마련된 것과 다름없다는 게 군민들의 메시지다. 청양에 거주하는 한 군민은 "안 그래도 지역에 젊은층이 외부로 빠져나가면서 안타까운 모습을 많이 봐왔고, 고령화되는 사회에서 이런 사업에 선정돼 억단위의 국비를 확보했다는 자체가 굉장히 놀랍고 군민으로서 자랑스러울만한 일"이라며 "이런 기회를 발판삼아 젊은층이 더 이상 외부로 유출되지 않고 되려 유입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기회의 땅으로 불릴 수 있도록 노력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주에 거주하는 한 시민 역시 거는 기대감이 크다. 한 군민은 "발전의 방향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졌으면 좋겠고, 일회성에 그치기 보다는 앞으로 더욱 발전시켜나가면서 활발하게 진행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크고, 젊은층이 살기 좋은 공주로 발전했으면 한다"며 "노년층이 많아지는 현 시점에서 이런 국비 확보는 가뭄에 오아시스와도 같아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도내에서도 이런 국비확보가 시급하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 도민은 "비단 두 곳의 국비확보뿐만아니라 나머지 13개 시군에서도 이런 국비확보를 통해 충남이 노인층이 많은 곳이 아닌 젊은층도 제대로 자리잡고 살아갈 수 있도록 도에서도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으면 한다"며 "발전할 수 있는, 젊은이를 위한, 젊은이들을 위한 도시로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