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人칼럼] 이번에는 어디로 가야 하나요?

  • 오피니언
  • 문화人 칼럼

[문화人칼럼] 이번에는 어디로 가야 하나요?

고동환 시각예술 작가

  • 승인 2024-04-17 17:15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KakaoTalk_20240417_102741645
고동환 시각예술 작가.
많은 예술가에게 매해 10월부터는 골치 아픈 일이 기다리고 있다. 이 골치 아프고 귀찮은 일은 매년 숙제처럼 다가온다. 하고 싶지 않지만, 모두가 홀린 듯이 하고 있고 만약에 하지 않고 있으면 어딘가 불안하다. 그것은 바로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서류 작업 및 포트폴리오 제작이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것은 예술가들이 특정 공간에 머물며 창작 작업에 몰두할 수 있게 지자체 혹은 국가 기관에서 지원해 주는 프로그램으로 아티스트 레지던시 (Artist residency) 혹은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 (Artist in-residence) 라고 한다. 프로그램에 선정된 작가들은 약 1년 동안 작업실과 작업비 혹은 생활비를 지원받으며 창작 활동을 이어 갈 수 있으며 다양한 작가들과의 교감과 공유를 통해 새로운 작업을 탄생시킬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이제 막 커리어를 시작하거나 작업실이 고민인 신진 작가들에게는 이처럼 좋은 프로그램이 없다. 또한, 어느 정도 작업을 지속해 왔으나 새로운 돌파구 혹은 홍보 채널이 필요하거나 국가 기관의 레이더에 포착되고 싶은 중진 작가들 또한 이 프로그램의 참여를 원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아티스트 레지던시는 본격적으로 2002년 국립현대미술관이 만든 창동 레지던시를 시작으로 고양 레지던시, 서울시립미술관의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인천아트플랫폼, 경기창작센터, 서울 금천예술공장,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등 다양한 레지던시들이 생기면서 지금은 크고 작은 프로그램이 약 100개 이상이 운영 되고 있다.

매년 10월이면 고양과 창동 레지던시를 시작으로 모든 레지던시 프로그램이 다음년도 입주작가들을 모집하기 시작한다. 이제부터 작가들은 지원 서류와 인터뷰를 위한 치열한 싸움이 시작된다. 많은 작가들이 선호하는 프로그램들은 경쟁률이 200대 1 이상이다. 그 한 명에 들기 위해 내가 일 년 동안 얼마나 작업을 열심히 했으며 또한 내년에는 얼마나 잘할 수 있을지 어필 하기 위해 지원서를 작성하고 단 몇 장의 사진만으로 나의 작업을 설명하기 위해 짧지만, 임팩트 있는 10장 내외의 포트폴리오를 만든다. 그러나 문제는 레지던시 프로그램 마다 서류의 양식이 다르다는 것이다. 만약 10군대를 지원한다면 10가지의 다른 서류를 작성해야 한다. 처음 프로그램에 지원하는 신진 작가들은 아주 많은 시간, 아마도 몇 달을 지원서 작성에만 시간을 쏟을 것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신진 작가들에게는 이 프로그램의 문은 쉽게 열리지 않는다. 경험이 훨씬 많고 작업으로 이미 많이 알려진 작가들이 선정될 확률이 당연히 높을 수 밖에 없다. 이미 레지던시에 통달한 작가들은 각 레지던시 프로그램이 요구하는 바를 명확히 알고 이미 다수의 기관에서 훌륭히 프로그램을 수료한 이력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에 있는 기관에서 레지던시를 모두 마치고 지도 아래로 래지던시를 내려오는 작가들도 있고 부산에서 시작해서 커리어를 쌓아서 서울에 위치한 레지던시 프로그램으로 올라가는 작가들도 있다. 이들은 1년씩 레지던시를 찾아 여정을 떠난다.

약 10년 전만 해도 모든 예술가들이 매년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지원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언젠가부터 레지던시 입주작가라는 이름이 하나의 타이틀이 되기 시작하면서 대다수의 작가들이 (대체적으로 20대에서 40대 중반의 작가들을 이야기한다.) 레지던시에 입주하지 못하면 뒤쳐지고 누군가 나의 작업을 뽑아주지 않았다는 실패한 느낌을 받기 시작했다. 이것이 점차 하나의 서열화가 되어가고 있는 느낌이다. 특정 몇개의 레지던시에 입주하지 못하면 성공한 작가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서울, 경기도 그리고 광역시가 주관하는 레지던시에 입주 하지 못하면 다른 프로그램 참가한 작가들과의 만남에서 주눅이 들 때가 있다.

다른 나라의 아티스트 레지던시는 우리나라와 같이 지원이 많지는 않다. 단지 새로운 장소에서 다양한 작가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의 제공 말고는 찾기 힘들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다양한 지원으로 인해서 작가들의 작업 활동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정말 대한민국의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은 세계 최고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엄청난 베네핏이 존재하면 그것을 받지 못하는 다수의 사람들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레지던시라는 베네핏을 얻기 위해 이렇게 많은 예술가들이 매년 경쟁의 레이스를 펼쳐야 하는 것이 옳은 일인가 생각하게 한다. 프로그램을 지원해 주는 문화재단 및 기관 그리고 지원하는 작가들도 이제는 레지던시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하는 시간이 다가오는 것 같다. 매년 많은 예술가들이 무작정 이번에는 어디로 가야 하는지 고민하기 전에 말이다.



고동환 시각예술 작가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5.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1. 세계3대 올림픽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전국태권도대회 성료
  2.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3.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