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人칼럼] 소제산(蘇堤山)

  • 오피니언
  • 문화人 칼럼

[문화人칼럼] 소제산(蘇堤山)

백남우 대전향토문화연구회장

  • 승인 2024-04-24 17:00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2024022901002132100086811
백남우 대전향토문화연구회장.
1653년 송시열은 당시 정적 김자점 일파에 의해 모든 관직에서 물러나 거듭된 효종의 부름에도 나가지 않고 소제산 아래 소제호 앞에 은거하며 '소제에 터를 잡고 고함'이라는 짧은 글로 노정객의 심경을 토로하였다. 소제산은 소제호를 앞에 둔 낮으막한 언덕에 노송이 즐비하게 늘어선 아름다운 산이었다. 이곳에 그는 별당을 세우고 '기국정'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기국정에서는 그를 찾아오는 손님을 맞거나 제자들을 가르쳤다. 소제호를 마주하는 곳에 연원도찰방을 지낸 박계립의 별당인 삼매당도 있었다.우암이 지은 '삼매당 팔경'이라는 시를 보면 소제산 아래 소제호 주변은 중국 항저우의 유명한 호수인 서호에 버금가는 아름다운 곳으로 풍경이 빼어난 곳이었다.

경부선 개통 후 대전 거주 일본인들은 1907년 4월 초에 소제산에 '태신궁'과 대전 최초의 근대식 공원인 '소제공원'을 세웠다. 태신궁은 10년 뒤 공인 신사인 '대전신사'로 바뀌었다. 신사는 일본인들이 특정 신위를 모시고 복을 비는 민간신앙의 공간이다. 그러나 메이지 유신 후천황제가 확립되고 신도가 국가종교로 발전해 일본 국가 제례의 상징 공간이 되었다. 대전 신사의 위치가 철도와 단절된 곳이라 통행이 어렵고, 경내가 사유지로 불편하여 일본 거류민회의 현안이 되었다. 당시 대전 양조업계의 큰손 '쓰지 긴노스케'가 지금의 대전 성모여고 자리송림 만평을 기부해 1929년 이전해 갔다. 대전 신사가 대흥동으로 이전 하기 전까지 소제산은 대전의 전통 마을이 자리한 상징적 공간이자 랜드마크였다.

일제강점기 공원은 근대화의 산물이자 식민화의 현장이었다. 대한제국 군인의 추모 공간이던장충단공원에 이토 히로부미를 추모하는 박문사가 들어서며 조선의 흔적을 지우는 작업이 진행되었다. 조선 왕실의 궁궐은 식물원, 동물원 같은 테마파크로 변했고 각 지역에 신사(神社)도 공원이 되었다. 1910년부터 일본의 한국 식민화 과정에서 '근대 문명화 전략'을 추진했는데, 식민지민들이 자국의 문화를 야만적이고 후진적인 것으로 인식하게 해 식민 지배를 쉽게하는 것이었다. 식민주의는 단순히 복종하게 만드는 능력보다 식민지민이 전근대적인 자기 문화를 제국주의 근대문화와 대비시켜 자신들의 문화가 얼마나 후진적 인지 스스로 느끼게 만드는 것이다. 일본은 이러한 식민주의 전략을 적극 활용하여 식민 통치를 정당화하였다. 그리하여 한인들은 식민지민으로 전락하여 독립에 대한 의지가 약화 됐다. 이 문명화 전략의 하나로 추진한 것이 근대의 발명품이라 불리는 '공원'의 조성이었다. 식민 시기 한국인들은 근대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누리기 위해 오락 공간이자 놀이공간인 공원에서 휴식을 취하며 근대문화를 향유하는 제국의 신민이 되어갔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대전역세권 일원 재정비촉진사업으로 대전 역세권 내 문화시설을 확충하는 '소제동 중앙공원 조성' 사업이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소제산 일대가 철거 작업에 들어갔다. 대전시는 소제동 일원 3만 4220㎡ 부지에 문화 공원을 신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내 공원 조성을 통해 원도심에 부족한 힐링 공간 제공 및 도시 균형발전 모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일제의 패전으로 한국이 식민지로부터의 해방은 식민지배의 종식이 정치체제나 식민권력에 국한되는 경향이었다. 일제의 근대 문명화의 이름으로추진된 문화적 침투는 오늘날까지 각 분야에 자리하고 있다. 그 잔재의 청산 과정 및 정체성의 회복은 현재도 진행 중이라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소제중앙공원' 추진 과정에서도 왜곡된 '근대공간'의 상징성을 회복하기 위한 피나는 노력이 모아져야 한다. 지금 소제산 일대에조성되는 사업은 대전의 도시 근대화 과정에서 해체된 전통 마을과 공간의 역사를 제대로 회복하고 청산하는 마지막 기회일 것이다.



백남우 대전향토문화연구회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3.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1.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2.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3.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0시 축제, 칼국수 맛집, 빵 투어까지… 골라 가세요" 대전시 홍보 부스는 첫날부터 0시 축제 이벤트와 사은품 뽑기 행사 참여를 위해 긴 줄이 이어졌다. 특히 1등에게 대형 꿈돌이 인형을 주는 종이뽑기 행사 안내를 알리지 4, 50여 명의 대기자가 일순간에 모이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는 8월 9일부터 시작하는 0시 축제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0시 축제와 더불어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으며, 대전의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는 책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 대청호와 성심당, 식장산 해돋이 전망대, 엑스포 과학공..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59) 국회의원이 창당 후 처음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99.9%의 압도적인 지지로 대표로 선출됐다. 조 대표는 7월 20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4000여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총 선거인당 5만2881명 중 3만2094명이 참여한 대표 선출 투표에서 3만2051표를 얻어 당선됐다. 59.6%의 지지를 얻은 김선민 후보가 수석 최고위원, 황명필 후보는 30.3%의 지지로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김선민 수석 최고위원은 대표 궐위 시 대표직을 이어받는다. 임기 2년의 차..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인 충남 보령머드페스티벌이 20일 개막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 머드엑스포광장에서 열린 '제27회 보령머드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올 여름도 우리는 모두 '머드'로 하나 될 것"이라며 "세계 5대 갯벌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재된 서해안 머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세계 각 국에서 모인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보령머드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4일까지 17일 간 진행되며, 보령머드축제장에서는 머드체험존, 강철머드챌린지, 머드셀프마사지, 특설 무대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