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바른 처신, 역관 홍순언(洪純彦)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바른 처신, 역관 홍순언(洪純彦)

양동길/시인, 수필가

  • 승인 2024-05-17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신파극 <이수일과 심순애> 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듯하다. 신파극은 일본에 수용되어 우리나라에 전파, 치욕의 일제 강점기 유행한 대중 오락극이다. 당시 공연물의 주류이며, 우리 문학 및 예술작품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다.

우리 극단이 자체 제작한 대표적 신파작품이 <이수일과 심순애>이다. 원작은 일재 조중환(1863~1944)의 번안 소설 <장한몽(長恨夢)>이다. 이는 일본 소설인 오자키 고요의 <금색야차(金色夜叉, 1897~1902년 요미우리 신문에 연재)>가 원작이다. 그 또한 영국 작가 버사 클레이(Bertha M.Clay,1836~1884)의 <여자보다 약한(Weaker than a woman)>의 내용이 모델이다. 캐릭터와 스토리구조, 무대와 이름 등 일본 것으로 바꾸어 도용한 소설로 알려졌다. 번안 작품을 다신 번안, 3차 창작인 셈이다. 요즈음 같은 저작권법 아래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다.

심순애가 돈 때문에 사랑을 헌신짝처럼 버렸다가, 김중배의 횡포에 잘못을 깨닫고 이수일에게 다시 돌아온다는 이야기다. "아~ OO하지 아니한가?" "OOO했던 것이었던 것이다" 등 억지, 과잉감동 부추기기로 감성팔이가 특징이어서, '신파쪼'라는 말도 생겼다. 변사의 말투, 연기 대사가 인상적이었을까? "순애야, 김중배의 다이아몬드 반지가 그렇게도 좋더란 말이냐?"란 대사, 바짓가랑이 붙들고 늘어지는 순애에게 "노~아라(놓아라)"에 다양한 첨언을 붙여 하는 연기, 발로 차는 장면도 단골이다. 각종 무대예술, 오락물에 지금도 종종 등장한다.

'홍도야 우지마라'로 더 잘 알려진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도 인구에 많이 회자되는 작품이다. 임선규(林善圭, 1912~?, 논산 출신 극작가)가 1936년 발표했고, 무대에 올려졌다. 일약 인기작가로 만든 엄청난 히트작이다.



조실부모한 가난한 남매가 있다. 여동생은 오빠 학비를 대기위해 기생이 된다. 어쩌다 오빠 동창생과 사랑에 빠진다. 명문가였던 애인의 집에서 반대하는 결혼이 어렵게 성사되나, 박대 받고 쫓겨난다. 남편마저 홍도를 부정한 여인으로 몰아 내치고 다른 여인과 결혼하려하자, 분노한 홍도가 그 여인을 살해한다. 순사가 된 그의 오빠에게 붙잡혀 간다는 기구한 운명을 그린 것이다.

가벼운 화류비련(花柳悲戀)의 멜로드라마 같지만, 봉건 사회의 틀에서 벗어나, 여성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며, 미래를 설계하는 시대변화가 담겨있다. 이상과 야망은 크지만 현실은 시궁창인 시대상이 담겨있다. 사랑과 신의, 돈, 어느 가치가 중요한지 반문하고 있다. 진로가 많지 않던 시절, 피치 못 할 사정으로 창기가 된 여인을 구출해 내는 내용이 많다. 보는 사람에겐 측은지심이 우러났으며, 순정과 의리, 협객이 되기를 자처하기도 했다.

그러한 모델이 조선시대에 있었다. 역관 홍순언(洪純彦, 1530 ~ 1598)이다. 역관은 현대의 직업 외교관에 해당한다. 통역은 물론 실무적 상호 조정과 절충이 업무이다. 허경진 저 <조선의 중인들> 등 여러 자료를 취합 요약하면, 한번은 홍순언이 북경으로 가는 길에 통주에 이르렀다. 밤에 청루에서 놀게 되었는데, 군계일학처럼 자태가 빼어난 여인이 있었다. 놀아보자고 청하였는데, 여자가 흰 옷을 입고 있었다. 까닭을 물은 즉, "첩의 부모는 본래 절강 사람인데, 북경에서 벼슬하다 불행히 염병에 걸려 모두 돌아가셨습니다. 나그네 길이라 관(棺)이 여관집에 있지만, 첩 한 몸뿐이라 고향으로 옮겨 장사지낼 돈이 없으므로, 어쩔 수 없이 제 몸을 팔게 되었습니다." 하며 목메어 흐느꼈다. 불쌍히 여겨 가지고 있던 돈을 모두 털어 구해 주었으나, 여인은 가까이 하지 않았다. 여인이 감사하며 간절히 요청하여, 성이 '홍'이라는 것만 가르쳐 준다. 그 여인은 훗날 예부시랑 석성(石星)의 후처가 된다.

중국 명나라 사서 『태조실록』과 『대명회전(大明會典)』에 이성계가 친원파 권신 이인임(李仁任, ?~1388)의 후사(後嗣)로 4왕(공민왕, 우왕, 창왕, 공양왕)을 시해했다고 잘 못 기록되어 있었으나 오랫동안 바로잡지 못했다. 왕가의 세계를 바로 잡는 것을 종계변무(宗系辨誣)라 하는데, 열다섯 차례 사신을 보냈으나 모두 허사였다. 선조는 몹시 노했으며, 치욕으로 생각하고 서둘러 고치려하였다. 1584년 황정욱(黃廷彧, 1532 ~ 1607, 조선 문신)과 함께 홍순언이 파견된다. 일행을 크게 환대해 주는 사람이 있었으니, 석성 부부였다. 은혜에 보답하려 사신이 올 때마다 홍역관을 찾았던 것이다. 방문 사유를 말하자 석성이 앞장서 노력한 결과, 한 달여 머무는 동안 조선이 원하는 대로 해결되었다. 돌아올 때 석성의 부인이 손수 짠 비단 백 필을 자개상자 열개에 각각 열 필씩 담아 주었다. 비단의 끝에는 모두 '보은(報恩)'이라는 글자가 수놓아 있었다. 종계변무의 해결 공로로 홍순언은 2등 당릉부원군에 봉해졌으며, 왕궁을 지키는 종2품 우림위장(羽林衛將)까지 승진했다.

확인되지 않으나, 임진왜란 발발시 명나라에 원군 요청을 간 것도 홍순언이었다. 야담이 전하길, 마침 병부상서가 되어있던 석성의 지원으로 이여송 부대가 파견되고, 홍순언은 통역관으로 직접 전투에도 참여했다한다.

바른 처신 하나, 의협심 발휘가 나라를 구한다. 지고지순(至高至順)한 참 사랑의 힘이다.

양동길/시인, 수필가

양동길
양동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태안의 작은거인 청산 신세철 선생 '인향만리'…주민들이 흉상 건립
  2. "내 고향발전 위해" 부여출신 출향인사들 한 자리에
  3. 대전지법, 인터폴 적색수배 보이스피싱 30대 징역형 선고
  4. 한승구 대한건설협회 회장, 최민호 세종시장에 지역 제한 대상 분할 발주 요청
  5. [홍석환의 3분 경영] 선제 조치
  1. [기고] 대전 O시 축제, 세계인의 축제로 키우자
  2. 제천순국경찰묘역 국가관리묘역 지정 기념식 열려
  3. 한남대 창업지원단 2024 글로벌 스타트업스쿨 부트캠프
  4. 한국건강관리협회, 하루 7천걸음 걷기 챌린지 성료
  5. 2025학년도 수능 가늠자 6월 모의평가 4일… 응시자 102명 증가

헤드라인 뉴스


[기획] 2. 죽음→생명의강 변모한 태화강이 세종 금강에 말하다

[기획] 2. 죽음→생명의강 변모한 태화강이 세종 금강에 말하다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대전 사과·배 금값 때보다 더 비싸졌다… 올해 들어 최고가 기록
대전 사과·배 금값 때보다 더 비싸졌다… 올해 들어 최고가 기록

대전 사과와 배 등 과일값이 금값으로 불리던 3월보다 높은 가격으로 형성되면서 올해 들어 최고 가격까지 치솟았다. 정부가 1500억 원을 투입해 대규모 할인을 지원했음에도 시간이 지나자 오히려 가격이 급등하며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29일 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대전의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에서 판매되는 사과와 배 등 과일 소매가격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우선 지역의 사과(후지·10개) 평균 가격은 3만 7867원으로, 한 달 전(2만 9807원)보다 27% 인상된 것으로 집계됐다. 올..

꾸준한 인구 순유입…사람들 충청권 향한다
꾸준한 인구 순유입…사람들 충청권 향한다

올해 충청권 인구 순유입이 대체적으로 늘어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충남의 인구 유입세가 전국 시·도 중에서도 두드러졌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4월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다른 거주지로 이동한 인구는 53만 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1%(7만 8000명) 늘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21년에 59만 3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다. 충청권에선 충남과 세종, 충북에서 나란히 인구 순유입이 나타났다. 충남은 지난달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순이동률을 기록한 곳으로, 총전입 인구(2만 3460명)가 총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충남대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보리 익어가는 계절 보리 익어가는 계절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