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4주년] "고령 참전자만 회원… 유공자회 2년 안에 문제생긴다"

  • 정치/행정
  • 충남/내포

[6·25전쟁 74주년] "고령 참전자만 회원… 유공자회 2년 안에 문제생긴다"

23일 기준 충남 참전자 2153명… 계룡·청양·서천 두 자리수 회원
'유족 회원 자격 부여' 개정안 예고… 국회 법개정 역할 필요성
손봉진 충남 유공자회장 "호국영웅 못 돼도 역사 이어지게 해야"

  • 승인 2024-06-23 18:14
  • 신문게재 2024-06-24 1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GettyImages-jv11133610
게티이미지.
6·25 참전유공자회가 사라질 위기다. 평균 나이는 94세로 회원 수가 매년 급감하고 있지만, 법적으로 회원 자격을 참전 당사자로 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전유공자 관련 법 개정이 시급한 이유다.

국가보훈부과 대한민국 6·25참전유공자회에 따르면 23일 기준 충남도 15개 시군 회원은 총 2153명이다.

사망 등으로 매년 줄어들면서 계룡시는 32명, 청양군은 56명, 서천군은 97명으로 두 자리 회원 수로만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나마 회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논산 304명, 천안 282명이다.



참전 유공자 평균 나이가 90세를 훌쩍 뛰어 넘어섰기 때문에 자연 급감은 당연하다. 예를 들어 1950년 6·25전쟁에 20살로 참여했다면 95세, 학도병으로 16살이나 17살에 참전했더라도 90세 또는 91세가 될 정도기 때문이다.

이렇듯 동족상잔의 비극을 겪으면서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킨 용사의 정기와 이를 담고 있는 삶의 역사가 사라질 위기인 것이다.

따라서 '참전유공자 예우 및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에서 명시하고 있는 '6·25전쟁 참전유공자는 6·25 참전유공자회 회원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을 후손까지 회원 자격이 되게 하는 법 개정이 선제 과제다.

6·25참전유공자회를 참전자의 자손과 후손까지 회원이 되게 해 단체를 유지·계승하게 하자는 것이다.

광복회의 경우는 1965년 사단법인으로 시작해 1973년 관련 법 개정이 이뤄졌다. '순국선열의 유지를 이어받아 민족정기를 선양하고 애국정신을 함양'하기 위해서라고 법에서 다루면서 이후 광복회를 통한 독립유공자의 유족과 후손들이 각종 보훈 사업을 벌이며 단체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국회에서도 관련 법 개정을 예고는 하고 있지만, 지난 국회부터 제22대 상임위원장 선임까지 계속된 여·야 대치가 법 개정을 가로막고 있다.

제21대 국회에선 김병욱 의원이 국가유공자 및 참전유공자 단체의 유족들이 회원이 될 수 있도록 자격을 확대하는 내용으로 발의했으며, 이번 국회 개원 후엔 보훈수당 현실화 등을 담은 관련 법안을 김승수 의원이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참전유공자의 나이를 감안했을 때 법 개정이 시급할 수밖에 없다.

손봉진 6·25참전유공자회 충남지부장은 "6·25전쟁 교육과 기념사업도 100세 가까운 참전자들 주축으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6·25 역사가 더 희미해지기 전에 승계 과정을 통해 보존하는 것이 중요하다. 호국영웅 취급은 받지 못하더라도 역사를 잘 유지해야 한다는 사명은 남았다. 분명 1~2년 안에 회원들의 심각한 수명 위기가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포=이현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