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성 결막염’ 대전·충남 진료환자 최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대전·충남 진료환자 최다

  • 승인 2017-03-16 15:48
  • 신문게재 2017-03-20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3월부터 유행 시작해 가을까지 이어져

市 10만명당 4369명, 道 증가율 최고


매년 3월부터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유행하는 가운데 대전과 충남지역에서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대해 최근 5년간 건강보험 진료정보를 분석한 결과, 매년 약 180만명이 진료받았다.

3월부터 진료인원이 증가한 후 잠시 감소했다가 가을에 다시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2015년 진료인원 5명 중 1명은 10세 미만 소아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10세 미만 소아를 제외한 전 연령구간에서 여성 진료인원이 더 많았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진료인원은 매년 약 180만명이며, 2015년에는 약 182만명이 진료를 받았다.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보다 약 1.5배 많았고, 1인당 진료비용은 2015년 기준 약 2만 8000명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연평균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지역은 대전이고, 5년간 진료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충남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대전이 4369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광주(4116명), 제주(4115명) 순이었다. 반면, 진료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은 경북(2502명), 대구(2663명)으로 파악됐다.

특히 충남과 전북의 2015년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각각 3873명, 3484명으로, 이는 2011년보다 각각 552명, 317명씩 증가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눈을 감싸고 있는 결막에 알레르기로 인해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눈이 간지럽거나 이물감이 느껴지며 충혈, 눈곱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미세먼지로 인해 결막에 상처가 발생해 평소보다 쉽게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보다 많은 이유는 화장품, 렌즈, 인조 속눈썹 등의 사용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김하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위원은 “요즘같이 미세먼지가 많은 날씨에는 일기예보를 확인해 외부활동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으며, 눈을 비비는 행위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면서 “외부활동 시 인공누액 사용, 안경 착용 등이 알레르기성 결막염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햇다. 박태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