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문화재 복원에 문경전통한지 선택

문경시,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문화재 복원에 문경전통한지 선택

  • 승인 2019-01-24 11:36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데빠상(만들어진 창에 판화를 고정하는 작업
문경 한지로 만들어진 창에 판화를 고정하는 작업.(제공=문경시)
경북 문경시는 세계 3대 박물관 중의 하나인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의 유물복원에 문경전통한지가 선택됐다고 24일 밝혔다.

루브르 박물관 소장중인 로스차일드 컬렉션 가운데 '성캐서린의 결혼식'이란 판화 및 여러 작품을 복원하는데 일본의 화지를 제치고 문경전통한지가 사용됐다.

지난 2017년 2월 아리안 드 라 샤펠 루브르박물관 지류 아트부서 팀장이 경북 문경시 농암면에 위치한 문경전통한지를 방문하여 제작과정을 살펴보고 구매해 간 것이 인연이 돼 2018년 복원에 성공했다.

문경한지가 사용되는 부분은 문화재의 열람과 전시를 위해 만들어지는 표구 시스템인 '데빠쌍' 이라 불리우는 분야로 적당한 습도와 치수안정성이 우수해 작품을 보존하기에 가장 좋은 종이를 사용해야 하는 분야이다.

그 동안 지류작품 보존 분야의 시장 전체를 장악했다고도 할 수 있는 일본 화지와 경쟁을 겨뤄 당당히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다.

김삼식 한지장
김삼식 한지장.
복원사 세바스티앙 질로는 "문경전통 한지는 퀄리티도 좋지만 일본의 화지와 달리 천연알칼리제인 잿물로 증해되어 자연스럽고 우아한 색상이었다"며"그림과 걸 맞는 자연스러움과 기품이 지류작품 복원에 가장 핵심인데 문경한지의 색상은 루브르 박물관 컬렉션의 많은 지류문화제와도 완벽하게 어울린다" 고 극찬했다.

한편, 동.서양을 막론하고 이미 오래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가장 뛰어난 고품질 기록지의 하나로 평가받는 '고려 한지'의 명맥을 이을 '문경전통한지' 의 발전을 위해서는 과학적 연구와 전문가들의 교류 등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는 것이 루브르 박물관의 평가인 만큼 범국가적 차원의 한지 산업 육성이 시급한 실정이다.

문경=권명오 기자 km1629k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