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제7회 참글상' 시상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제7회 참글상' 시상

중도일보 이해미 차장·김유진 기자 수상
대학생 초점 맞춘 6.10민주항쟁 다뤄

  • 승인 2019-07-14 09:37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KakaoTalk_20190712_112240418
오른쪽부터 중도일보 김유진 기자, 이해미 차장, 김대환 기자협회장.
중도일보 이해미 차장·김유진 기자의 '6·10 민주항쟁 32주년' 특집 보도 등 2편이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제7회 참글상을 수상했다.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회장 김대환)는 12일 대전교육청에서 '제7회 참글상' 시상식을 열고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시상금을 전달했다.

'참글상'은 신문과 방송·통신 등 8개 회원사 소속기자들의 취재의욕을 높이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제7회 참글상은 올해 상반기 신문·방송부분으로 심사했다.

중도일보 이해미 차장·김유진 기자는 대학생들이 주도한 대표적인 민주화 운동인 6·10 민주항쟁을 민주화 운동의 중심 역할을 한 '대학생'에 초점을 기사를 다뤘다.

그 시대 대학생들이 지닌 의식과 현재 대학생들의 의식 차이를 소개하고, 그 다름의 뒷배경에는 1987년 민주항쟁이 이뤄낸 보편적인 삶을 살고 있기 때문이라는 점을 전달했다.

또 당시 민주화 운동을 했던 학생들은 그 시절 당연히 투쟁해야 했다는 사실을 인지시켰다. 지금은 시대가 다르기에, 개인적인 스펙 쌓기에 올인하는 대학생들을 향해 의식이 없다는 말로 매도해서는 안 된다는 반향을 제시했다.

신문부문 수상작으로는 중도일보 보도가, 방송부문은 대전CBS 인상준, 고형석 기자의 '한화폭발, 현장의 목소리는 묵살됐다' 연속보도가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해미 중도일보 차장은 "참글상 수상에 혼자가 아닌 후배와 함께 받아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역사 전반에 걸쳐 꼼꼼하고 진중한 기사를 쓰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유진 기자는 "큰 상을 받게 돼 감사한 마음"이라며 "앞으로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고 좋은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환 협회장은 "모든 출품작 속에서 취재한 기자들의 땀과 노력이 엿보였다"며 "수상자는 물론 아쉽게 수상하지 못한 기자들 모두 더 좋은 기사를 위해 현장에서 더욱 열심히 활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영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