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복지·사회안전망 더욱 넓혀갈 것"

문 대통령 "복지·사회안전망 더욱 넓혀갈 것"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와 간담회
"따뜻한 돌봄 이루어지는 대한민국"

  • 승인 2020-10-08 16:55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발언하는 문 대통령<YONHAP NO-4237>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들과 영상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정부는 돌봄종사자들과 함께 복지와 사회안전망을 더욱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와 가진 영상간담회에서 "일하는 분들의 만족도가 높아지면 돌봄을 받는 분들의 만족도도 함께 높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고령화와 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해 복지와 사회안전망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으며, 코로나 위기를 맞아 우리는 그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고 있다"며 "전국의 돌봄종사자들께 국민과 함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 속에서 '사회서비스원'의 필요성과 역할을 확인한 만큼 복지와 사회안전망에 대한 인식이 더욱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전 국민이 복지의 따뜻한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 '사회서비스원' 종사자 여러분이 함께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돌봄과 같은 대면 서비스는 코로나와 같은 비상상황에서도 공동체를 유지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노동"이라며 "필수노동자에 대한 공정한 보상과 안전망 확대를 위해 제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치매국가책임제와 지역사회 통합돌봄,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또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고용·사회안전망 강화는 한국판 뉴딜의 토대다. 이를 위해 총 28조4000억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사회복지 종사자들이야말로 우리 사회에 온기를 불어넣는 분들이다. 여러분의 헌신이 있기에 우리는 이웃에 기대고, 일상 속에서 국가에 대한 믿음을 가질 수 있다"며 "코로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상생 도약의 발판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