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중기부 대전 존치 방안 다각도 검토... "이전 재검토 요청할 것"

與, 중기부 대전 존치 방안 다각도 검토... "이전 재검토 요청할 것"

행안부 장관에 내정된 전해철 후보자에게도 존치 전달 계획
중앙 정치권, 정부 등에도 재차 SOS 요청하며 전달 피력
野 "여당의 마지막 본분 통해 역할 반드시 해내야" 강조

  • 승인 2020-12-21 18:16
  • 신문게재 2020-12-22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중기부
행정안전부의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대한 현장공청회가 막을 내린 가운데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대전 존치를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행안부 장관에 내정된 전해철 후보자와의 만남과 여권 고위층에 재차 SOS를 보내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중기부 대전 존치 당위성을 전달할 계획이다.

21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행안부는 중기부를 세종으로 이전하는 현장공청회를 진행하면서 중기부 이전을 막을 수 있는 골든타임을 앞두고 있다. 공청회 이후 정부가 중앙행정기관 협의와 대통령 승인을 얻어 관보에 고시하면 절차가 마무리되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진영 행안부 장관에게 중기부 이전 재검토를 요청한 것과 같이 행안부 장관에 내정된 전해철 후보자와의 만남을 계획 중이다. 또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서울시장 출마설을 놓고 차기 장관에게 중기부 존치 당위성 설명 계획을 세우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전 존치를 위해 힘쓴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앞에서 진행 중인 천막 농성도 계속할 예정이다.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중기부 세종 이전 저지를 위해 전해철 행안부 장관 후보자에게도 진영 장관에게 중기부 이전 재검토를 요청했던 것과 같이 요청하려고 계획하고 있다"며 "중앙당과 정부에 지속적으로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를 요구하고 반드시 중기부가 대전에 잔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야당인 국민의힘은 여당의 마지막 본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중기부 이전 반대를 요청하고, 청와대에 반대 건의안을 제출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했다고 설명한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 위원장은 "여당에 국회의장이 있고,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모두 민주당인데, 역할을 못했던 것에 대해선 매우 안타깝지만, 야당이 할 수 있는 일은 이제 남아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중기부 세종 이전 논란을 계기로 앞으로 이런 일에 연연하지 않을 수 있도록 강한 대전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고, 대전 존치를 위한 마지막 역할은 여당 몫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대전시 난임부부 지원방안은…"자부담 낮추고 지속 지원을"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