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보령시장 “2022년은 보령시 방문의 해”

김동일 보령시장 “2022년은 보령시 방문의 해”

12일 신년 언론인 간담회서 밝혀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회생 대책도 마련

  • 승인 2021-01-12 09:17
  • 수정 2021-01-12 14:17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신년 언론인 간담회
김동일 보령시장이 12일 열린 신년 언론인 간담회자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이 2022년을 '보령시 방문의 해'로 선포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1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신년 언론인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올해 시정 운영 방향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는 앞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치료제 개발 보급 등 그동안 억눌려 있던 관광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하며 2022년을'보령시 방문의 해'로 선포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고 선언했다.

특히 올해 연말에는 국도 77호 해저터널이 완공되고 내년에는 210만 도민 축제인 충남도민체전과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가 열려 그 어느 때보다도 보령시를 찾는 관광객이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성주산 모노레일 및 원산도 해상케이블카 설치, 소노호텔&리조트 조성 등 관광인프라 확충에 박차를 가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또 코로나19 장기화와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로 시 개청 이래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해법도 제시했다.

먼저 국비 500억 원 규모의 에너지산업전환지원 사업을 발굴하고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기금 100억 원을 조성한다.

그리고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과 중소기업 특별지원 지역 지정신청도 추진한다.

위기 지역으로 지정되면 지방자치단체의 지방투자기업 유치에 대한 국가의 재정자금 지원기준에 따라 국비 지원이 14%에서 최대 34%까지 확대된다.

이와 함께 탈석탄 대체산업으로 오는 2025년까지 LNG 냉열활용 물류단지(300억 원)와 자동차 배터리 재사용 산업화(300억 원), 친환경기술 인프라 기반(185억 원) 구축, 2030년까지 5조 2000억 원 규모의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 풍력단지 개발 등 보령형 뉴딜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김 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로 지역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하지만 이를 지역발전의 동력으로 삼아 모든 난관을 적극 헤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보령=이봉규 기자 nicon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2.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1.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2.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4.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대전 해모로 더 센트라 5월말 분양...풍부한 인프라 수요자 관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