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1075)]언어가 중요하다

[염홍철의 아침단상 (1075)]언어가 중요하다

  • 승인 2021-02-16 15:47
  • 신문게재 2021-02-17 19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염염
염홍철 한밭대 명예총장
저는 외국 시인 중에서 폴란드의 비스와봐 쉼보르스카를 제일 좋아합니다.

그는 1996년 노벨 문학상을 받았는데, 스웨덴 한림원은 그의 수상을 발표하면서 "모차르트 음악 같이 잘 다듬어진 구조에, 베토벤의 음악처럼 냉철한 사유 속에서 뜨겁게 폭발하는 그 무엇을 겸비했다"고 극찬하였습니다.

그의 시 중에 <가장 이상한 세 단어>가 있습니다.

그 세 단어란 '미래', '고요', '아무것도'인데, 미래라는 말을 입에 올리는 순간 이미 그 단어의 음절은 과거를 향해 출발한다는 것이고, 고요라는 단어를 발음하는 순간 이미 정적을 깨고 있다는 것이지요.

아무것도라고 말하는 순간 자신은 이미 무언가를 창조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는 언어를 혼동합니다.

그리고 언어와 감정 사이에 긴밀한 연관성이 있지요.

언어의 문법 속에서 생각과 현실 사이의 조화 또는 갈등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자기 대화'라는 용어가 있지요.

"자기 자신에게 어떠한 내용이 말을 되 뇌이게 하는 행위"라고 정의하는데, 똑같은 상황에서도 긍정적 자기 대화와 부정적 자기 대화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긍정적 자기 대화는 스스로를 기분을 좋게 해주고 자신감을 갖게 만듭니다.

반대로 부정적 자기 대화는 기분이 저하되고 자기 스스로를 비하하게 만들지요.

<언어의 온도>에서 이기주 작가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말도 의술이 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어느 의사가 '환자'라는 호칭을 사용하지 않는 것을 발견하고 그 이유를 묻자 "환자에서 환(患)이 아플 환이기 때문에 환자라고 하면 더 아파진다"고 대답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병원에서는 말 한마디가 의술이 될 수 있다는 것이지요.

무릇 일상에서 언어가 중요합니다.

한밭대 명예총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