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세계 첫 태양전지 효율 20.1% 달성

화학연 석상일 박사팀 개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5-05-21 17:42 | 신문게재 2015-05-22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내 연구진이 차세대 태양전지인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효율을 세계 최초로 20.1%까지 끌어올리는 새로운 공정기술을 개발했다.

태양광을 더 효과적으로 흡수해 고품질의 박막제조가 가능할 뿐더러 대규모 연속공정 기술에 적용할 수 있어 빠른 상용화가 기대된다.

한국화학연구원은 석상일 박사(성균관대 에너지과학과 교수 겸직) 연구팀이 '화학분자 교환법'이라는 새로운 공정기술을 개발, 이를 통해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효율을 20.1%까지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석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화학분자 교환법은 서로 다른 화학분자가 순간적으로 교환될 수 있는 공정으로 결함이 적고 결정성이 우수한 화학물질 제조 방법이다. 더욱이 용액공정을 이용해 대규모로 제작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화학분자 교환법을 통해 제작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실리콘 태양전지와 비슷한 20.1%의 에너지 변환효율 나타냈고, NREL(미국 재생에너지연구소)로부터 공식 인증을 받았다.

이영록 기자 idolnamba2002@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