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새인물]민병주 전 의원, 한국원자력학회 차차기 회장 선출

원자력 연구원 출신 + UNIST초빙교수+국회의원 경험에 경선에서 승리
2018년 수석부회장 활동하며 내년 9월 1일부터 32대 회장 임기 시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10 21:01 수정 2018-08-13 08:04 | 신문게재 2018-08-13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민병주
민병주 전 국회의원
대전시 유성구 장대동에 있는 한국원자력학회 차차기 회장에 민병주 전 국회의원이 선출됐다.

한국원자력학회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팔레스 호텔에서 평의원회를 열어 차차기 회장에 내정되는 수석 부회장으로 민 전 의원을 뽑았다.

3명의 후보가 나와 접전을 벌인 끝에 한국원자력연구원 현장 경험과 UNIST초빙교수 등 학계, 그리고 국회의원을 통한 대외 채널이 넓은 민 전 의원을 수석 부회장으로 선출했다.

민 전 의원은 오는 9월1일부터 수석부회장을 맡으며 내년 9월 1일 제 32대 회장 임기를 시작한다.

이화여대 물리학과를 나와 일본 규슈대 대학원(원자핵물리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위원,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전문위원, 대한여성과학기술인회 회장,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이사, 한국원자력연구원 연수원장을 역임했다.

이후 19대 국회에 새누리당 비례대표 1번으로 진출한 뒤 예산결산특별위원, 원내부대표, 북핵안보전략특별위원으로 활동했다.

한국원자력학회는 원자력에 관한 학술 및 기술의 발전과 회원 상호간 협조를 통해 원자력의 개발·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1969년 설립됐다.4900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원자력 유관 학·연·산이 참여하는 전문 단체로 과학기술 발전과 산업화, 원전 4기를 포함한 기술 수출과 원자력 외교에 중심적 역할을 해왔다.
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색동옷 입은 겨울 나무 색동옷 입은 겨울 나무

  • 서대전역 KTX의 운명은? 서대전역 KTX의 운명은?

  • 서대전역 진입하는 KTX 서대전역 진입하는 KTX

  • 제15회 금강환경대상 심사 제15회 금강환경대상 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