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E스포츠 > 축구

레알마드리드 왼발 삼총사, 호날두의 오른발 대신할 수 있을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8-08-17 15:17 수정 2018-08-17 15:2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센시오와베일
호날두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까? 레알마드리드 아센시오(좌측)와 베일(우측) 연합뉴스 제공

오는 20일 오전5시 15분에 레알마드리드와 헤타페와의 경기가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호날두가 유벤투스로 떠나고 시작하는 리그 첫 경기로 축구팬들의 이목이 그 어느때보다 집중되는 경기다. 레알마드리드 팬들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호날두의 이적으로 생긴 공백을 어떻게 채울 수 있을지에 대한 뽀족한 대안이 없기 때문이다. 지난 8일 있었던 AS 로마와의 프리시즌 경기에서는 아센시오와 베일의 활약으로 2대1 승리(베일1골, 아센시오1골)를 거두며 걱정을 덜었지만 15일 펼쳐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슈퍼컵에선 4대2로 패배하며 호날두의 공백을 다시한번 느끼게 됐다. 레알마드리드는 호날두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서 베일, 아센시오, 쿠르투아의 신들린 활약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떠오르는 ‘차기 에이스’ 아센시오=아센시오는 1996년생으로 2014년 레알 마요르카에 입단하였고 2015년에 레알마드리드로 이적했다. 입단 후 뛰어난 기량을 보여줬지만 월드클래스급 미드필더인 하메스 로드리게스와 이스코에 밀려 경기에 자주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RCD 에스파뇰로의 임대 후 레알마드리드로 돌아온 아센시오는 2016-17, 2017-18 두시즌 동안 각각 38경기(선발 19경기) 10골 4도움, 53경기(선발 28경기) 11골 7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호날두, 이스코, 벤제마, 베일등 팀의 주축선수들이 건제한 가운데 올린 성적이다. 프리시즌에서 3경기 3골을 기록한 아센시오는 새로 부임한 로페테기 감독의 플랜에 포함되어 주전으로 뛸 가능성이 높다.

에이스 역할 해야되는 ‘작은형’ 베일=베일도 프리시즌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시즌 자신의 가치를 완전히 입증하지 못했던 베일은 이번 프리시즌에서 3경기 2골 1어시스트를 기록중이다.  베일은 2013년 토트넘에서 레알마드리드로 이적하여 많은 기대를 한 몸에 받았으나 지단감독(전 레알마드리드 감독) 체제의 호날두, 벤제마. 이스코에 밀려 경기에 자주 나서지 못했다. 이로 인해 불만을 품은 베일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 때 더 많은 출장기회를 얻을 수 있는 팀을 찾아 나설 듯 보였지만 팀에 잔류하며 프리시즌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베일은 올 시즌 호날두가 없는 레알마드리드의 공격을 이끌어 갈 것으로 보인다.
 

쿠루트아
레알마드리드로 임대 이적한 쿠루투아 / 연합뉴스 제공

▲‘친정팀’아틀레티코 아닌 ‘본인 희망팀’ 레알마드리드 선택한 쿠르투아=골키퍼 보강을 절실히 원했던 레알마드리드가 드디어 월드클래스급 골키퍼를 손에 넣었다.  첼시 소속이었던 쿠르투아는 2011-12시즌부터 3년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임대생활을 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쿠르투아는 2018-19시즌 친정팀 아틀레티코가 아닌 본인이 원한 레알마드리드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나서게 된다(마드리드를 연고지로 하는 양팀-마드리드 더비).첼시 입장에서도 쿠르투아를 붙잡으려 했지만 선수 본인이 무단으로 훈련에 참여 하지 않는 등 확고한 레알행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첼시는 쿠르투아의 대체자로 7100만 파운드(약 1034억 원)를 투자해 케파 아리사발라가(24·아틀레틱 빌바오)를 영입하며 쿠르투아의 이적을 동의했다. 레알의 올 시즌은 쿠르투아가 골문을 얼마만큼 지켜주느냐가 리그 순위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금상진 기자·배재대 직무체험 이동우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