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가뭄 대비·농번기 전 기반시설 구축에 91억 조기 투입

유기농업특구 홍성군 "안심하고 농사 지을 수 있는 환경 구축"
가뭄 대비 농업용 관정 20개공 개발
배수로 정비, 간이양수장 설치 등 추진
기후변화 모니터링 강화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09:04 수정 2019-03-17 11:39 | 신문게재 2019-03-18 1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11701001478000063921
유기농업특구 홍성군의 한 농경지. 중도일보 자료사진
가뭄에 대비하는 등 영농 관련 전 사업의 농번기 이전 마무리를 위해 유기농업특구 홍성군이 91억 원의 사업비를 조기 집중 투입한다.

15일 홍성군에 따르면 군민의 영농 편의를 제공하고 가뭄피해 최소화를 위해 농번기 이전 농업기반시설 구축 사업 완료를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우선 농업생산 기반시설 중 미정비된 구역을 대상으로 48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기계화경작로 확포장 69개 지구 29.1㎞, 배수로 정비 18개 지구 5.7㎞ 등의 사업을 지난달 조기 발주해 공사를 추진 중이다.

군은 다음달까지 공사를 완료해 농민이 편리하고 유용한 영농기반 시설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올해 가뭄 반복이 우려되는 만큼 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한발대비 용수개발 사업도 지속 추진 중이다. 군은 앞서 20개공에 대한 농업용 관정 개발 완료로 추가 용수원을 확보했다.

이 외에도 군은 홍성군 11개 읍면에 대한 송수관로 11.2㎞ 설치, 농업용 지하수 191공 관리 사업 등을 통해 용수를 충분히 확보, 영농시 가뭄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더불어 노후 상태가 심하고 담수량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취입보 4개소에 대한 유지보수, 간이양수장 설치 5개소 등의 사업도 병행 추진 중이다.

군은 또 갈산면 동산리 동산마을 등 6개 상수도 미급수지역을 대상으로 지방상수도 급수구역 확장사업을 상반기 중 20억 원을 들여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은 각 마을회관에 홍보 현수막·포스터 게시, 읍·면 이장회의와 각종 회의 및 농업인 실용교육에서 논물 가두기 운동을 적극 홍보하고 상습 가뭄지역엔 논물가두기 수시점검 및 지도를 실시해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성연채 군 홍보전산담당관 주무관은 "농민 여러분이 안심하고 농사를 지으실 수 있도록 영농관련 사업 조기완료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가뭄 등 기후변화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유희성 기자 jdyhs@

포토뉴스

  •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 세종YMCA 창립 5주년 세종YMCA 창립 5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