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 A형간염병 '비상'…발병율 높고 격리병실 태부족

세종 302건 신고돼 10만명당 102건꼴 '최고'
빈 격리병실 없어 대전과 청주 원정입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6:09 수정 2019-08-23 18: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82301001888200082001
대전과 세종에서 A형 간염 발병률이 인구 10만 명당 100건을 넘어서며 전염병 확산추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올해 300여 명의 환자가 신고된 세종시는 A형 간염병 환자를 격리 입원할 병상이 부족해 타 지자체에 원정 입원하는 실정이다.

2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A형 간염 발병 빈도가 올해 전국적으로 갑자기 늘어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감염포털에 따르면 올 들어 전국에서 1만2639명의 A형간염 환자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5배 많은 수준으로 감염환자 수를 공식적으로 집계한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이기도 하다.

또 이들 A형 간염 신고환자의 약 74%가 30~40대의 중장년층에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대전과 세종, 충남·북에서 A형 간염 발생률이 유독 높게 형성되고 있다.

대전은 올해 최근까지 A형 간염환자 1803명 신고돼 인구 10만 명당 방생률 120건을 기록했고, 세종시에서도 최근까지 A형 간염환자 302명이 신고돼 발생률 101건을 기록했다.

이는 A형 감염환자에 대한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높은 발생률 수준으로 대전과 세종 발생률은 전국 1~2위를 기록하며 하루가 다르게 발생신고가 증가하고 있다.

충남에서는 최근까지 A형 간염 발병신고 1046건 접수돼 인구 10만 명당 49.3건의 발생률을 기록했고, 충북은 814건에 발생률 50.9건으로 조사됐다.

문제는 A형 간염 발생률 전국 2위 수준인 세종에 이들 환자를 격리 입원할 병실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A형 간염은 전염성이 강한 1군 전염병에 속해 상태가 심한 환자의 경우 병원 내 격리치료가 필요하지만, 세종에서는 현재 입원 가능 병실을 찾기 어렵다.

세종의 한 지역 병원에서는 A형 간염환자에게 1인실 입원을 안내하고 있으나 입원 가능한 1인 병실이 없고, 또다른 병원은 A형 간염환자의 입원을 아예 받지 않고 있다.

A형 간염환자 격리치료를 위해 간호사는 방진복을 입고 병실에 출입하고 환자 식사도 1회용 용기에 제공해야하며, 환자가 퇴원한 후에도 소독을 위해 며칠간 병실을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문에 최근 세종에서 A형 간염 확진을 받고 병원에 입원하려 병실을 알아본 지역 주민들은 대전이나 청주지역의 병원으로 원정을 떠나는 실정이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한국의 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인구 1000 명당 세종은 1.1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적었고

세종시보건소에도 A형 간염환자가 입원할 지역 내 병원을 찾는 문의가 접수되고 있으나, 역시 마땅한 병실이 없어 타지역 병원을 안내하는 실정이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