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573돌 한글날] 급식체와 야민정음, 언어폭력에 멍든 한글날

10대가 사용하는 급식체, 뜻과 무관한 야민정음 확산
사이버폭력 급증, 단체 채팅방서 언어폭력 빈번해져
2030세대는 물론, 대기업까지도 마케팅으로 활용 문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8 15:22 수정 2019-10-09 08:44 | 신문게재 2019-10-09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ettyImages-jv1192864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6세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는 최근 자녀 방에서 편지 한 장을 읽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읽어본 편지는 서툰 맞춤법으로 쓴 욕 편지였다. 6~7세 아이가 알고 있는 나쁜 단어가 모두 쓰인 것만 같은 편지에 학부모는 심장이 쿵 내려 앉았다.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는 "하루에도 수십 개씩 아니 그 이상의 메시지 톡이 와요. 도대체 무슨 내용일까 너무 궁금해서 살짝 봤더니, 의미 없는 말들만 나열돼 있더라고요. 난생처음 본 단어들만 가득해서 솔직히 놀랐어요"라고 전했다.

10월 9일 573돌 한글날을 맞이한 가운데 10대 사이에서 '언어폭력'이 급증하고 있어 올바른 한국어 교육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학교급식을 먹는 학생들이 사용하는 10대 언어인 이른바 '급식체', 뜻과 무관하게 비슷한 모양의 글자로 바꿔 표현하는 '야민정음'이 빠르게 확산 되면서 세대 간의 소통이 단절되고, 결국 언어폭력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우려다.

지난 9월 수원 노래방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집단 폭행 사건과 사이버폭력으로 신고된 단체 채팅방에서의 행태를 살펴보면 한글이 파괴되는 현상은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잡뒤' 잡히면 뒤진다, 'P방' 피씨방, '크리' 최악의 상황, '띵작' 명작, '머박' 대박 등 같은 한글이지만 기성세대에게는 낯선 말들로 10대는 소통하고 있는 현실이다.

교육 전문가는 "한글 교육이 완성되지 않은 나이부터 단어를 과감하게 줄여 쓰는 급식체나 비슷한 단어로 대체해 부르는 야민정음은 위험한 행태"라며 "변질된 한글을 쓰는 것은 결국 학생들의 독해 수준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글이 다양하고 빠르게 파괴되는 만큼 사이버상의 언어폭력은 더 빠르게 급증하는 추세다.

대전교육청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정보공시한 자료를 살펴보면 사이버폭력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2018년 총 104건이 발생했고, 2017년 124건, 2016년 95건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사이버폭력이라는 광범위한 영역 가운데서도 유독 언어와 관련된 학교폭력이 급증하고 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사이버폭력에는 언어폭력이 포함돼 있다. 최근 언어폭력으로 인해 징계나 학폭위가 열린 사례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편지나 쪽지로 언어폭력이 가해졌다면 최근에는 단체 채팅방이나 SNS를 통해서 무분별하게 언어폭력이 발생한다"며 "단체 채팅방은 개인 사생활 영역으로 쉽게 단속하거나 예방할 수는 없다. 장기적으로 올바른 언어 사용과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한글파괴와 야민정음은 단순히 10대만 국한되는 문제는 아니라는 지적도 나왔다. 언어유희를 빙자해 20~30대는 물론이고 대기업 마케팅에서도 한글 파괴가 빈번하게 발생해 기성세대부터 올바른 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틀을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