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공주시, 신바람 정책톡톡 '노인일자리 토론회' 개최

공주시 2020년 노인일자리 예산 87억 투입…신규 사업 확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09:42 수정 2019-12-15 09: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바람정책톡톡 토론회 (노인일자리분야)
공주시는 13일 신바람 정책톡톡 13번째 순서로 '노인일자리'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

'어르신들의 새 희망 노인일자리'라는 슬로건 아래 양질의 노인일자리 창출과 활성화 방안을 모색키 위해 마련된 이번 토론회는 노인일자리 수행기관 담당자 및 노인일자리 직접 참여자, 노인회와 노인대학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토론회는 공주시의 일자리사업에 대한 현황과 계획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연구조사센터 배재윤 선임연구원으로부터 '고령화시대 노인복지 정책 및 발전과제'라는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고령화 시대를 맞아 노인 빈곤 문제와 그에 따른 노인일자리의 필요성과 ▲지역 특성 및 어르신들의 욕구를 고려한 일자리 창출 ▲노인일자자리 사업 거버넌스 구축 ▲교육?훈련 기회 강화 등을 제시했다.

또, 참석자들은 노인일자리 사업에 대한 애로점과 개선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노인일자리 참여기간 및 시간, 민간부문 고용확대 희망과 보다 다양한 수요처에 어르신들이 배치될 수 있도록 제도 등의 개선이 수반되길 바란다는데 공감을 이뤘다.

이어 수행기관 관계자들은 '시장형 사업단'의 초기비용이 과다해 시장경쟁에서 살아남기 쉽지 않다며 이에 대한 지원과 함께 노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 활성화 등을 요구했다.

시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노인일자리 발전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건의사항 등을 수렴해 시민 모두가 체감하는 노인일자리 정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에는 노인일자리 사업 예산을 올해보다 41.8% 늘어난 87억 6800만원으로 확대해 노인일자리 정책과 신규 사업을 보다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정섭 시장은 "노인일자리 사업은 복지사업으로 노인일자리 창출에 시정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며 "유관기관 등과 유기적 협력 체제를 구축해 실질적인 소득을 늘릴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