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패스트트랙 정국 끝… 여야 4·15 총선 각오 다져

민주 "개혁 완수 위해 총선 승리 필수"
한국 "4월 총선에서 엄격히 정권 심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4 16:22 수정 2020-01-14 16: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YONHAP NO-1235>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극한의 대치가 이어졌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이 막을 내리면서 여야가 본격적인 총선 경쟁에 뛰어들었다.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각종 개혁 완수를 위해 총선 승리가 필수라고 호소한 반면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워 여론몰이에 나섰다.

민주당은 지난 13일 검경 수사권 조정을 위한 형사소송법 및 검찰청법을 끝으로 패스트트랙 입법이 마무리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4·15 총선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며 압도적 승리를 다짐했다.

이해찬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회의에서 "20대 국회를 마무리하면서 굉장히 중요한 법들이 통과됐다. 이런 제도를 갖고 올해부턴 새로운 사회로 나아가는 과정에 접어든다"며 "그 첫 번째 관문이 이번 총선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21대 총선에서 어떤 결과를 갖느냐에 따라서 나라가 한 발 더 전진하느냐, 아니면 후퇴하느냐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세울 계획이다.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선거가 될 것"이라며 "저부터 공천 과정이 곧 선거 결과라는 마음가짐으로 치열하게 심사에 임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여덟 번째 영입인사로 이소영 기후솔루션 부대표를 발표했다.

한국당은 여권의 검찰개혁 작업을 정권 범죄를 수사하지 못하도록 한 조치라고 비판하며 각을 세웠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와 공공수사부를 공중분해시켰고, 검찰 책임자들을 전부 좌천시키는 인사폭거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기에 한술 더 떠 검찰의 직접 수사조직마저 껍데기로 만들었다"며 "정권의 범죄를 수사하지 못하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정권의 흉계를 간파하고 있다. 그리고 4월 총선에서 엄격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날치기 처리하고 나서 축배를 들었다고 한다"며 "저들이 변사또처럼 잔치를 벌이며 웃음소리를 보이고 있지만 그들의 눈에서 피눈물 흘릴 날이 도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보수통합을 강조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통합의 열매가 맺어져 가고 있다. 열매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결과가 중요한 것 아니겠냐"며 "문재인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라는 목표를 가지고 문을 활짝 열어 헌법 가치를 사랑하는 모든 정치세력이 다 모여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대전시민들에게 전하는 명절 인사 대전시민들에게 전하는 명절 인사

  • 산기슭 곳곳에 야생동물 먹이 주는 자연보호연맹 회원들 산기슭 곳곳에 야생동물 먹이 주는 자연보호연맹 회원들

  • 겨울방학 끝내고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밝아진 초등학교 교실 겨울방학 끝내고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밝아진 초등학교 교실

  • 추위 실종된 절기상 대한(大寒) 추위 실종된 절기상 대한(大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