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포토 &] 냥이의 빛과 그림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5 09:53 수정 2020-03-25 09: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325_094943258
고양이
양지가 있으면 그늘이 있습니다. 햇볕이 강하면 그늘은 더욱 짙어지기 마련입니다. 세상은 그런 것입니다. 인간들의 세계를 보세요. 빈부격차. 자본주의 세계에서 요즘 이 말은 화두입니다. 허나 빈부격차는 갈수록 심해집니다. 그 격차는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우리 냥이들도 그런가요. 어떤 길고양이는 돌봐주는 이가 있어 잘 먹고 잘 삽니다. 시시때때로 밥을 가져다 주고 돌봐주고.... 어떤 냥이는 못 먹어 피골이 상접합니다. 털도 부스스하고 눈빛도 생기가 없습니다. 가까이 다가가려 하면 도망가 버립니다. 경계의 빛이 뚜렷합니다. 마음이 아픕니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