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남양주시, 영세납세자 권리구제 '지자체 무료 대리인 제도' 운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4:34 수정 2020-03-26 14: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방자치단체 무료 대리인 제도 운영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영세납세자의 권리구제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무료대리인제도'를 도입, 이달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지방자치단체 무료대리인제도'는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영세납세자가 지방세에 이의가 있는 경우 세무사, 공인회계사 등 지방세 선정 대리인이 무료로 법령 검토와 자문, 증거서류 보완 등 불복절차를 도와주는제도다.

신청 대상은 청구세액이 1천만원 이하의 개인으로, 배우자 포함 종합소득금액이 5천만원 이하, 소유재산 가액이 5억원이하 납세자이다. 다만, 고액. 상습 체납자는 제외된다.

1천만원이하의 지방세 불복청구서가 접수되면 납세자보호관은 납세자의 소득. 재산 등 요건을 검토한 후 변호사, 세무사, 공인회계사 등 선정대리인을 선정해 접수일로부터 7일 이내에 납세자에게 통보하게 된다.

김유중 기획예산과장은 "선정 대리인 제도는 그동안 세금에 불만이 있어도 복잡한 과정과 비용문제로 불복청구를 망설였던 납세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납세자들에게 혜택이 주어질 수 있도록 제도 홍보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