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생활체육

89세로 마라톤 7㎞ 완주 양세우옹

제4회 대전맨몸마라톤 대회 참가 영하 속 '노익장 과시'
"마라토너에게 나이는 숫자에 불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02 11:53 수정 2019-01-02 16:27 | 신문게재 2019-01-03 2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캡처
"마라토너에게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

90세를 바라보는 인생 황혼기의 남성이 영하의 날씨에 마라톤 대회에 참가, 눈길을 끌었다.

주인공은 양세우(89)옹. 양옹은 1일 맥키스컴퍼니 주최로 대전엑스포다리 일원에서 열린 제4회 대전맨몸마라톤대회에서 7㎞ 코스를 완주했다.

'마라톤 마니아' 양옹은 이날 대회 최고령 참가자로 이름을 올렸다. 양옹은 첫 번째 대회부터 빠짐없이 참가해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마라톤을 시작한 양 옹은 90세를 바라보는 나이에도 5~60대와 비슷한 체력과 근력을 유지하고 있어 마라톤 동호인들 사이에서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양 옹은 "마라톤을 하는 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마라톤화를 벗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