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대전유성경찰서 안전한 등.하굣길 만들기

교통안전보행 교육 '엄마손 캠페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4 17:18 수정 2019-03-14 17: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51101000995900045121
대전유성경찰서는 14일 지족동 상지초등학교 앞에서 교통경찰, 녹색어머니회와 교직원, 초등학생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등·하굣길 만들기'를 위한 엄마 손 캠페인을 했다.

'엄마 손 캠페인'은 어린이들이 눈에 띄지 않아 발생하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노란색 손 모양 피켓을 들고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너보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3월, 초등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교통안전 보행 실습교육이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등·하교시간 무단횡단 등 보행 중 인한 사고가 잦아 '횡단보도 안전하게 건너기 3원칙(서다-보다-건너다)'등 안전보행 방법에 초점을 맞춰 교육과 캠페인을 진행했다.

상지초등학교 교장은 "교통경찰관이 직접 교통안전 지도를 해주고, 횡단보도 건너기 등 체험교육으로 아이들의 호응이 좋았다"며 "이번 캠페인을 마련해 준 유성서 교통경찰에게 매우 고맙다"고 말했다.


고석환 유성서 교통안전과장은 "유성서 교통안전계는 앞으로도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초등학교 등을 지속 방문해 교통안전 교육과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박은환 기자 p01099725313@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