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공연] 3일간 꿈같은 한여름밤 댄스 페스티벌

대전시립무용단 25~27일 3일간 공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0 17:35 수정 2019-07-11 15:49 | 신문게재 2019-07-12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다시날다-사계
대전시립무용단
대전시립무용단‘한여름 밤 댄스페스티벌’_전미숙무용단
전미숙무용단
대전시립무용단이 '한여름 밤 댄스 페스티벌'에 대전 시민을 초대한다.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대전시립미술관 야외특설무대에서 오후 8시 춤의 향연을 펼친다.

3일간 공통적으로 무대에 오르는 대전시립무용단은 입춤과 금무, 장한가를 준비했다.

황재섭 예술감독의 안무로 탄탄한 기본기의 춤을 보여준다.

입춤은 바로서는 춤이다. 기본춤을 바탕으로 짜여진 즉흥적인 춤으로 허튼가락의 음악에 맞춰 추는 춤이다. 들숨과 날숨의 신축성 있고 유동적인 시간성을 통한 유연한 호흡이 돋보이는 춤이다. 전통춤에 근간을 이루는 여성적인 기본춤이지만, 국수호류 입춤은 손의 춤사위, 발디딤새, 가락을 잡는 멋과 연륜 속에 쌓인 춤의 경지를 느끼게 한다.

금무는 거문고의 춤이다. 한국인의 5000년 동안 숙성된 내재적 감성이 1500년 거문고의 세월과 묵직함의 감성이 닮았다. 세월을 잡는 궁체의 몸짓과 세상을 깊이 있게 보는 관조의 몸짓, 그 순간 춤은 떨림 속에서 세상을 품는다.

장한가는 선비들이 풍류를 수확해 생활하던 모습을 춤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장단변화에 따른 선비들의 풍류적 삶과 정신이 풍경처럼 펼쳐진다.

25일에 출연하는 김용걸 댄스시어터는 발레의 기초적인 스탭과 독창성만을 보여주는 빈사의 백조(The Dying Swan), 의식, 막스 부르그 바이올린 협주곡을 선보인다.

26일에는 Gem Dance Company의 끼리끼리가 관객과 만난다. 각설이를 대상으로 문화사회학적 성격과 역사적 의의를 밝히는 목적으로 구성된 춤이다.

27일에는 전미숙 무용단이 출연한다. 동양적 인사에 대한 물음을 표현한 BOW, 개별주체가 군중으로 탄생하는 과정을 볼 수 있는 MOB, 무엇을 하든, 어디를 향해 있든 늘 함께한다는 내용을 담은 All of us를 공연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대전시립무용단‘한여름 밤 댄스페스티벌’_젬 댄스 컴퍼니
젬 댄스 컴퍼니
대전시립무용단‘한여름 밤 댄스페스티벌’_김용걸 댄스시어터
김용걸 댄스시어터
다시날다-비금사
대전시립무용단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