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알쓸신조

[알쓸신조] 꾸민듯 안꾸민듯 '꾸안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5:00 수정 2019-08-14 15: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알쓸신조 오늘의 단어 #18. 꾸안꾸


 

333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오늘은 낮 최고 37도까지 오르는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날씨예보를 보던 A씨는 콧잔등에 송골송골 맺힌 땀을 조심스럽게 닦아내며 연실 거울을 보고 있다. 기다리는 버스는 올 생각을 하지않고 정류장에 앉아 뙤약볕을 맞고 있으니 애써 공들인 화장이 녹아내릴까 부채질도 해본다. 친구들과 약속으로 오랜만에 한껏 꾸민 A씨는 속눈썹도 붙이고 새로 산 펄 섀도우도 발랐다. 

 

친구들과의 약속 장소에 도착한 A씨은 도착하자마자 거울을 꺼내들었다. 수정화장을 하기위해 가방에서 팩트, 면봉, 마스카라, 뷰러, 치크 섀도우 등을 늘어놓았다. "요즘 누가 그렇게 화장 힘주고 하고 다니니?" 친구 B씨가 말했다. "요즘 화장은 내츄럴이야, 얘. 내츄럴". 맞은 편에 앉은 다른친구들을 보니 A씨처럼 탁자에 화장품을 꺼낸 이들이 없었다. 친구 B씨는 말했다. 

 

"뭘 그렇게 힘을 줘. 요즘 대세는 꾸안꾸야"

 

최근 패션 및 뷰티 업계에서 유행하고 있는 신조어가 있다. 과거 진한 눈썹과 잔뜩 힘준 앞머리와 날선 킬힐 등으로 한껏 꾸몄다면 최근 유행하고 있는 트랜드는 내츄럴함이다. 꾸민 듯 안 꾸민 듯이 바로 핵심이다. 이를 줄여 쓰는 신조어가 바로 '꾸안꾸'다. 

 

과하게 자신을 꾸미는 것보다 적당한 선에서 자신에게 맞는 멋을 찾아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다. 컨실러부터 파운데이션, BB크림을 바르고 파우더까지 바르는 것 보다 톤업크림으로 얼굴을 가볍게 한 톤 끌어올려주는 크림을 바르는 것으로 피부 표현을 간결하게 한다. 또한 MLBB(My lips but better)와 같이 내 입술같이 자연스러우면서도 원래의 입술보다 조금 더 나아보이는 색상의 립스틱들이 유행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패션에서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과한 꾸밈보다 포인트를 주거나 자연스러운 일상복으로 멋을 나타내고 있다.

 

박솔이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