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7월 취업자 증가폭 1년6개월만에 최대...29만9000명↑

통계청 7월 고용동향 발표
15세이상 고용률 61.5...0.2%포인트 올라
실업률 3.9%...19년만에 최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08-14 15:12 수정 2019-08-14 15: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7월 고용동향
7월 취업자수가 1년 6개월 만에 최대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실업률은 3.9%로 19년만에 가장 높았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7월 취업자수는 2738만 3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9만 9000명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1557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9만 5000명(0.6%) 증가했고, 여자는 1181만 3000명으로 20만 5000명(1.8%) 늘었다.

산업별 취업자를 보면,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14만 6000명, 7.0%), 숙박및음식점업(10만 1000명, 4.4%),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6만 5000명, 14.6%) 등에서 증가했다. 하지만, 제조업(-9만 4000명, -2.1%), 도매및소매업(-8만 6000명, -2.3%), 공공행정·국방및사회보장행정(-6만 3000명, -5.5%) 등에서 감소했다.

15~64세 고용률(OECD비교기준)은 67.1%로 전년동월대비 0.1%p 상승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76.0%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했으나, 여자는 58.2%로 0.6%p 상승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1.5%로 전년동월대비 0.2%p 올랐다.

7월 실업자는 109만 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만 8000명(5.6%)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자가 63만 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 7000명(4.3%) 증가했고, 여자는 46만명으로 3만 2000명(7.4%) 늘었다.

실업률은 3.9%로 전년동월대비 0.2%p 상승했다. 이는 2000년 7월(4.0%)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남자는 3.9%로 전년동월대비 0.1%p 상승했고, 여자는 3.7%로 0.1%p 상승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구직단념자는 52만 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명 감소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포토뉴스

  •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